기사최종편집일 2024-05-21 10:35
연예

'슈퍼 이끌림' 열풍ing…아일릿, 韓·美·日 음원차트 '싹쓸이' [엑's 이슈]

기사입력 2024.04.24 11:44 / 기사수정 2024.04.24 11:44



(엑스포츠뉴스 장인영 기자) 그룹 아일릿(ILLIT)이 음원 차트에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내놓고 있다.  

23일(현지시간) 발표된 미국 빌보드 최신 차트(4월 27일 자)에 따르면, 아일릿의 첫 번째 미니앨범 '슈퍼 리얼 미(SUPER REAL ME)'의 타이틀곡 '마그네틱(Magnetic)'이 '글로벌(미국 제외)'와 '글로벌 200'에서 각각 3위, 6위를 차지했다.

테일러 스위프트(Taylor Swift) 등 대형 팝스타들의 컴백 러시에도 두 주요 차트에 4주 연속 진입한 것. 앞서도 '마그네틱'은 K팝 그룹 데뷔곡 최초로 미국 빌보드 메인 송차트 '핫 100'(4월 20일 자)에 입성, 새 역사를 쓴 바 있다.

멜론, 벅스, 지니뮤직, 네이버 바이브, 폴로 일간차트(4월 22일 자) 등 국내 주요 음원차트에서도 모두 1위에 오르며 매서운 기세를 알렸다. 



일본 오리콘 차트에서도 아일릿은 신기록을 세웠다.

오리콘 최신 주간차트(4월 24일 자)에 따르면 '마그네틱'은 일주일 동안 조회(재생) 수 1,167만 회로 ‘주간 스트리밍 랭킹’ 2위를 차지했다. 이로써 아일릿은 이 차트에서 3주 연속 1,000만 조회 수를 돌파한 첫 해외 여성 아티스트가 됐다. 특히 '마그네틱'의 오리콘 누적 조회 수는 이 차트 기준 4천 62만 2,581회인데 이는 이번 ‘주간 스트리밍 랭킹’에 오른 해외 여성 아티스트 중 가장 높은 수치다.

엉뚱발랄하면서도 청순한 미소녀를 연상케 하는 아일릿의 스토리텔링이 10대 감성을 제대로 관통한 것. 

JTBC 경연 프로그램 '알유넥스트'를 통해 결성된 걸그룹인 아일릿은 '하이브 막내딸'이라는 수식어와 함께 지난달 25일 데뷔했다. 



한편 최근 하이브는 어도어 민희진 대표와 부대표 A씨 등에 대한 감사에 착수했다. 하이브에서 독립하고 경영권을 탈취하려는 정황이 의심됐기 때문이다. 

이에 민 대표는 입장문을 내고 아일릿의 '뉴진스 카피' 문제를 제기하자 해임 절차를 통보 받았다며 반박했다. 또한 아일릿을 향해 '뉴진스 아류'라는 표현을 사용해 대중들의 거센 반발을 일으키기도 했다. 

하지만 끄떡없는 아일릿이다. 이들은 통통 튀는 분위기와 음악으로 '슈퍼 신인' 수식어가 부끄럽지 않은 행보를 보여주고 있다. 

사진=엑스포츠뉴스 DB, 빌리프랩 

장인영 기자 inzero6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