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5 02:19
연예

채리나 "화장실로 후배 부른 적? 한 번 있다" (당나귀 귀)

기사입력 2024.02.11 16:49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채리나가 화장실로 후배를 부른 적이 한 번 있다고 밝혔다.

11일 방송된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채리나가 화장실로 후배를 부른 적이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날 채리나는 센 언니 이미지로 인한 억울한 점에 대해 "방송국 내에서 사건사고가 일어나면 1순위로 의심받는다. '채리나 아니냐', '디바 아니냐'고 한다"면서 고충을 토로했다.



채리나는 김숙이 예를 들면 어떤 의심을 받았었는지 물어보자 과거 이효리가 화장실에 불려가서 안 좋은 얘기를 들었다는 내용의 방송이 나왔을 때 의심을 받았었다고 했다. 당시 채리나가 그런 것 아니냐는 댓글이 많았다고.

채리나는 "항상 의심받으니까. 효리를 편한 자리에서 만났다. 누구냐고 물어봤더니 누구누구라고 얘기하더라. 저랑 전혀 상관없는 사람이었다. 평상시에 그런 오해 많이 받는다"고 했다. 김희철은 "모든 게 오해만은 아니라서"라고 말해 채리나의 분노를 샀다. 김숙은 김희철을 향해 그만 좀 하라고 얘기했다.

전현무는 채리나에게 누군가를 화장실로 불러서 얘기한 적이 있는지 물어봤다. 채리나는 "한 번 있긴 있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KBS 방송화면

원민순 기자 wonder@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