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3-03 11:20
연예

나영석, '배정남 손절설' 공개 사과…"유포자 욕하려 했는데 찔려" [엑's 이슈]

기사입력 2023.12.06 07:50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나영석 PD가 배정남과 손절설이 불거진 과거 발언을 공개 사과하며 해명했다.

5일 유튜브 채널 '채널 십오야'를 통해 '나영석 배정남 해명 방송'이라는 제목의 라이브 방송이 진행됐다. 이날 라이브 방송에는 나영석 PD, 김대주 작가, 배정남이 함께했다.



세 사람은 최근 불거진 손절설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손절설이 생긴 건 유튜브 쇼츠 때문이다. '나영석 PD가 배정남 손절 이유'라는 제목의 쇼츠는 조회수 800만 회를 넘어섰다.

쇼츠에 따르면, 나 PD가 '스페인 하숙' 이후 배정남과 다른 작품을 함께하지 않았다며 손절설을 제기했다. 특히 나 PD의 '스페인 하숙' 제작발표회 속 발언이 문제로 작용했다.

제작발표회 당시 나 PD는 배정남의 솔직한 매력을 이야기하며 "본능에 충실한 친구다. 손님들에게 따뜻한 하루를 선사하는 프로그램인데, 그렇게 자기 거를 더 챙기는 애는 처음 봤다"라고 이야기했던 터.

나 PD는 "의도 자체는 배정남의 내추럴한 포인트를 부각시키기 위해 재밌게 말하려고 노력한 것"이라며 "다시 보니 저날의 저런 멘트들이 충분히 오해를 살 수 있는 부분은 분명히 있다"라고 공개 사과했다.



이어 나 PD는 "오늘 방송 끝나고 쇼츠를 하나 만들겠다. 아까 그 쇼츠 제목이 '나영석 PD가 배정남 손절 이유'다. 썸네일 자체가 이미 손절한 얼굴이다"라며 "악성 쇼츠를 선한 쇼츠로 덮는 기적을 보여드리자"라고 제안했다.

시청자들은 '나영석, 배정남과 눈물의 포옹', '나영석, 배정남 결별설 그 후…' 등의 제목을 추천했다.

나 PD는 "어쨌든 미안하다. 농담이 아니라 왠지 내 탓인 것만 같다. 사실 오늘은 저 쇼츠 만드신 분 욕하려고 한 방송인데, 보다 보니까 일정 부분 저희도 찔리는 부분이 있다"라며 배정남에게 거듭 사과했다.

배정남은 "자주 안 봐도 반가운 사이다. 한번 봤는데 며칠 전에 본 것 같다"라며 나 PD, 김 작가와 친분을 자랑했다.

사진=유튜브 방송 화면, 엑스포츠뉴스DB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