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3-02 09:16
연예

방탄소년단 RM, '입대설' 부른 짧은 머리…"더워서 잘랐다" 해명

기사입력 2023.08.06 18:16 / 기사수정 2023.08.06 18:17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방탄소년단(BTS) RM이 입대설을 부른 헤어 스타일을 해명했다.

슈가의 앙코르 콘서트 'SUGA | Agust D TOUR 'D-DAY' THE FINAL'이 6일 오후 서울 송파구 KSPO DOME (구 올림픽체조경기장)에서 개최됐다. 이는 글로벌 팬덤 라이프 플랫폼 위버스를 통해 온라인 라이브 스트리밍됐다.



지난 6월 'D-DAY' 서울 공연에서는 '저 달', 'burn it'의 무대에서 아미(팬덤명)과 슈가는 함께 욕설을 외치며 호흡했다. 이에 팬들은 '스트레스 풀었다'라는 반응을 쏟아냈고 앙코르 공연에서도 같은 무대가 마련됐다.

이어 '이상하지 않은가' 무대가 펼쳐졌다. 피처링을 맡았던 RM이 무대 위로 깜짝 방문해 눈길을 끌었다.

RM은 "제가 무대 하는 게 너무 오랜만이다. 우선 이렇게 슈가 형이 혼자 고군분투한 대장정의 피날레에 함께하게 돼서 영광이다"라며 인사를 건넸다.



짧은 헤어 스타일의 RM은 "머리에 대해서 연락을 하루에 대여섯 번씩 받고 있는데, 입대는 아니다"라며 "더워서 밀고 싶어서 잘랐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오늘이 입대하기 전 마지막 라이브일 것 같다. 그래서 선물을 하나 들고 왔다"라며 곡명도 정해지지 않은 미공개곡을 팬들에게 최초 공개했다.

사진=빅히트 뮤직, 엑스포츠뉴스DB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