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6 17:30
연예

'마흔' 앞둔 보아 "시집 갈 줄 알았다"…솔직 고백

기사입력 2023.07.07 14:47 / 기사수정 2023.07.10 11:49

이슬 기자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보아가 가수 활동을 5년 하고 안 할 줄 알았다고 고백했다.

6일 방송된 tvN '댄스가수 유랑단'에서는 엄정화의 집에서 고민을 나누는 보아가 그려졌다.

자신의 과거 영상을 보며 보아는 "이때는 어린 아이가 반항하는 패기가 있었다. 이때는 내가 되게 어른인 줄 알았다"라고 회상했다.



이어 보아는 "난 내가 가수를 이렇게 오래 할 줄 몰랐다. 우리 때는 아이돌 수명이 5년 지나면 다 해체했다. 나도 내가 5년 하고 안 할 줄 알았다"라고 털어놨다. "뭐 하려고 했냐"는 엄정화의 질문에 보아는 "대학 가서 공부하고 시집갔을 줄 알았다", "옛날 인터뷰에서 현모양처가 꿈이라고 그랬다"라고 답했다.

이에 엄정화는 "근데 사실 나도 그랬다. 항상 '언제 끝날까' 생각했던 것 같다"라며 보아의 고충을 공감했다.

보아는 "나는 스물아홉 살 때 되게 기분이 이상했다. 서른이 되면 여자 가수로서 앞으로 어떤 걸 해야 하지 생각이 들었다. 나랑 같이 활동했던 사람들이 이제 TV에 안 나오시니까 30대가 되는 여가수의 지점이 제일 어려웠던 것 같다"라고 떠올렸다.

그러면서 보아는 "근데 그렇게 지나고서 이제는 4자도 얼마 안 남았다"라며 웃었다. 마흔을 바라보고 있다는 보아에 엄정화는 "네가 벌써?"라며 깜짝 놀랐다.

사진=tvN 방송 화면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