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3 17:10
스포츠

'제 허리 걱정하지 마세요!'...팬들 안심 시킨 양의지, 전반기 막판 더 힘낸다

기사입력 2023.07.02 00:00



(엑스포츠뉴스 울산, 김지수 기자) 두산 베어스 안방마님 양의지가 팀을 연패의 수렁에서 구해내는 결승타를 때려냈다. 수비에서도 투수들을 안정적으로 리드하면서 7월을 기분 좋게 시작했다.

두산은 1일 울산 문수야구장에서 열린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시즌 7차전에서 2-1로 이겼다. 전날 연장 10회 0-1 끝내기 패배의 아픔을 하루 만에 씻어내고 2연패에서 벗어났다.

두산은 이날 4번타자 겸 포수로 선발출전한 양의지의 활약이 빛났다. 양의지는 1회초 2사 1루에서 들어선 첫 타석에서 롯데 선발투수 찰리 반즈를 상대로 우중간을 가르는 1타점 2루타를 때려내며 팀에 선취점을 안겼다.

양의지는 4회초 두 번째 타석에서도 깨끗한 중전 안타로 멀티 히트 게임을 완성한 뒤 9회초 마지막 타석에서는 볼넷으로 1루 베이스를 밟았다. 세 차례나 출루에 성공하며 롯데 투수들을 괴롭혔다.



특유의 안정적인 투수 리드와 블로킹도 빼놓을 수 없었다. 볼넷 4개, 사구 1개로 제구력이 흔들린 선발투수 곽빈의 6이닝 무실점 호투를 이끌어 냈다. 

곽빈은 경기 종료 후 "양의지 선배님의 리드 덕분에 컨트롤이 좋지 않은 가운데도 좋은 투구를 할 수 있었다. 대한민국 최고의 포수만 믿고 던졌다"며 대선배를 향한 존경심을 드러냈다.

두산이 2-1로 쫓긴 9회말 1사 1·2루 위기에서도 양의지의 존재감이 발휘됐다. 두산 벤치는 마무리 홍건희가 흔들리자 셋업맨 정철원을 투입하는 승부수를 던졌고 양의지는 정철원과 호흡을 맞춰 김민석, 고승민을 연이어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1점의 리드를 지켜냈다.

특히 고승민의 타석 때 정철원의 폭투로 2사 2·3루로 상황이 악화됐지만 풀카운트에서 과감히 포크볼을 결정구로 선택해 고승민의 헛스윙을 유도한 장면이 백미였다.



양의지는 팀 승리 직후 "이틀 연속 팽팽한 투수전으로 경기가 진행됐기 때문에 어떻게든 집중해 연패를 끊자는 생각만 했다"며 "3출루로 연패 탈출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된 것 같아 다행이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양의지는 전날 9회초 안타로 출루한 뒤 2사 후 2루 도루를 성공시켰다. 롯데 배터리의 허를 찌른 과감한 주루 플레이는 적중했지만 곧바로 허리 통증을 호소해 교체되며 우려를 샀다.

지난 3월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출전으로 예년보다 빠르게 페이스를 끌어올린 데다 공격력 약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팀 사정상 거의 매 경기 선발로 뛰고 있는 탓에 과부하를 걱정하는 두산 팬들이 많다.

양의지는 일단 "팬분들께서 내 허리 상태에 대한 걱정을 많이 하시는 걸로 알고 있다. 트레이닝 파트에서 정말 철저히 관리해 주는 덕분에 경기에 집중할 수 있다"고 안심시킨 뒤 "어떻게든 많은 경기를 뛰면서 팀 승리에 보탬이 되는 것만이 그 응원과 걱정에 보답하는 방법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또 "올스타 브레이크 전까지 전반기 10경기를 남겨두고 있는데 최대한 많은 승수를 쌓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

사진=엑스포츠뉴스 DB

김지수 기자 jiso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