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9 17:10
스포츠

'롯데에 복수+연패 탈출' 이승엽 감독 "곽빈-양의지-강승호 칭찬하고 싶다"

기사입력 2023.07.01 21:34



(엑스포츠뉴스 울산, 김지수 기자) 두산 베어스가 치열한 투수전 끝에 짜릿한 1점 차 승리를 챙기며 연패의 사슬을 끊었다. 토종 에이스 곽빈의 역투가 돋보였다.

두산은 1일 울산 문수야구장에서 열린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시즌 7차전에서 2-1로 이겼다. 전날 연장 10회 0-1 끝내기 패배를 설욕하고 오는 2일 주말 3연전 마지막 날 위닝 시리즈를 노려볼 수 있게 됐다.

두산은 이날 선발투수 곽빈의 괴력투가 빛났다. 곽빈은 6이닝 2피안타 4볼넷 1사구 2탈삼진 무실점으로 시즌 7승을 손에 넣었다. 이따금 제구 난조 속에 위기를 맞기도 했지만 단 1실점도 허락하지 않았다.

특히 6회말 무사 만루에서 렉스- 전준우-한동희로 이어지는 롯데 주축 타자들을 차례로 범타 처리하면서 두산의 1-0 리드를 지켜낸 장면이 이날 피칭의 백미였다.



타선에서는 양의지가 1회초 2사 1루에서 결승 1타점 2루타를 때려냈다. 강승호는 9회초 2사 후 두산에 귀중한 추가점을 안기는 솔로 홈런을 쏘아 올렸다.

2-0으로 앞선 9회말 마무리 홍건희가 흔들리며 2-1로 쫓기기도 했지만 1사 1·2루에서 긴급 투입된 정철원이 김민석, 고승민을 연달아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두산의 승리를 지켜냈다. 

두산은 2연패 탈출과 함께 시즌 34승 36패를 기록, 4위 롯데를 2경기 차로 뒤쫓으며 6위를 유지했다. 전반기 내 5강권 재진입을 목표로 하고 있는 가운데 의미가 큰 승리를 따냈다.

이승엽 두산 감독은 "선발투수 곽빈이 1점 리드를 6회까지 잘 지켜내며 승리의 발판을 놨다. 또 한 번 연패를 끊어내는 최고의 투구를 해줬다"며 "뒤이어 안정감 있게 던져준 김명신, 위기 상황에 마무리를 잘해준 정철원 덕분에 이길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또 "타선에서는 선취점을 뽑아낸 양의지와, 꼭 필요한 추가점을 만든 강승호를 칭찬하고 싶다"며 "7월의 시작을 승리로 장식했는데 남은 전반기 일정도 좋은 결과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한편 두산은 오는 2일 에이스 라울 알칸타라를 앞세워 연승과 주말 3연전 위닝 시리즈에 도전한다.

사진=엑스포츠뉴스 DB

김지수 기자 jiso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