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4 09:58
스포츠

'역시 괴물' 홀란, 아스널전 리그 33호골 폭발…38G 체제 'PL 최다골' 역사

기사입력 2023.04.27 07:03 / 기사수정 2023.04.27 07:03



(엑스포츠뉴스 나승우 기자) 역시 괴물이다. 맨체스터 시티 공격수 엘링 홀란이 프리미어리그 입성 첫 시즌 단일 시즌 최다골 기록을 새로 썼다.

맨시티는 27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스널과의 2022/23시즌 프리미어리그 33라운드 맞대결서 4-1 완승을 거뒀다.

케빈 더 브라위너의 멀티골에 존 스톤스, 홀란이 한 골씩 더 보탠 맨시티는 롭 홀딩이 한 골을 만회한 아스널을 손쉽게 격파했다. 승점 73(23승4무4패)를 기록한 맨시티는 선두 아스널보다 2경기 덜 치르고도 2점 차로 바짝 추격했다.

사실상 우승 결정전이었던 이번 경기에서 승리를 따내면서 리그 3연패에 한 발 더 다가섰다.

새로운 기록도 수립했다. 이날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홀란이 후반 추가시간 필 포든의 패스를 받아 팀의 4번째 골을 기록했다. 이번 시즌 리그 33호골이었다.



이로써 홀란은 38라운드 체제 단일 시즌 리그 최다골 기록을 경신했다. 이 전까지 32골로 리버풀 모하메드 살라와 기록을 공유했던 홀란은 단독 보유자가 됐다. 프리미어리그 입성 1시즌 만에 이뤄낸 대기록이다.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은 "38경기 체제의 프리미어리그 시즌에서 홀란이 그 어떤 선수보다 많은 골을 넣게 됐다"며 축하했다. 또한 33골을 기록하기까지 거쳐온 순간들을 하나하나 조명하는 기념 사진도 올렸다.



통계 전문 업체 옵타 또한 "홀란은 2017/18시즌 살라를 넘어 단일 시즌 최다골을 기록했다. 홀란은 포식자다"라고 조명했다.

프리미어리그 단일 시즌 최다골 기록 경신도 머지 않았다. 42경기 체제에서 앨런 시어러, 앤디 콜이 기록한 34골을 뛰어넘기까지 단 2골만 남겨뒀다.

아지 리그 7경기가 남아 있고 상대도 대부분 중하위권에 머문 팀들이라 충분히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사진=AP/연합뉴스, 프리미어리그 SNS

나승우 기자 winright95@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