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1 14:42
스포츠

"재계약 안 한다"는 벤투, 정몽규 회장과 면담 뒤 거취 '최종 확정' [카타르 현장]

기사입력 2022.12.06 07:04 / 기사수정 2022.12.06 07:04



(엑스포츠뉴스 도하, 김정현 기자)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을 4년간 이끈 파울루 벤투 감독이 재계약 의사가 없음을 전했다.

대한축구협회는 정몽규 회장과 벤투 감독의 빠른 면담을 거쳐 그의 재계약 여부를 결론내릴 것이라고 밝혔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6일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브라질과의 경기에서 전반에만 4골을 내준 끝에 1-4로 크게 졌다.

이날 경기는 벤투 감독이 지난 2018년 9월 한국에 온 뒤 계약기간의 마지막 경기가 됐다.



한국을 월드컵 16강에 올려놓는 등 성과가 좋다보니 축구계와 국민들의 재계약 목소리고 있었으나 벤투 감독은 이를 부인했다.

그는 브라질전 뒤 "미래에 어떻게 준비를 하느냐에 대한 고민을 할 수밖에 없었다"며 "대한민국 대표팀과의 여정은 오늘로 마무리한다. 9월부터 생각했던 것아고. 선수들에게도 이 내용을 전했다. 오늘이 재확인하는 자리였다. 쉬면서 재충전하면서 향후 거취를 고민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통역 측 착오가 있었던 것 같은데 벤투 감독이 한국 대표팀 재계약을 하지 않는다는 뜻"이라고 벤투 감독의  발언을 확인했다.

아울러 벤투 감독이 브라질전 뒤 숙소로 돌아가 정 회장과 면담하고, 이어 거취 관련 최종 결정이 날 것임을 알렸다.

면담이라고는 하지만 재계약하지 않겠다는 벤투 감독 의사를 확인하는 자리일 것으로 보인다.

사진=연합뉴스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