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05 03:32
스포츠

김영권 "팀으로 버터냈다…또 무실점이 목표" [한국-우루과이]

기사입력 2022.11.25 04:00



(엑스포츠뉴스 도하, 김정현 기자) 3회 연속 월드컵 무대를 밟은 수비수 김영권(울산)은 카타르 월드컵에서 계속 무실점하는 것을 목표로 내걸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4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우루과이와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0-0으로 비겼다.

직전 대회인 2018년 러시아 월드컵 당시 마지막 경기였던 독일전 2-0 승리에 이어 우리나라는 월드컵 본선 두 경기 연속 무실점을 기록했다. 

대표팀 부주장이자 맏형으로 팀을 이끄는 김영권은 "가장 큰 목표가 계속 무실점을 유지하는 것"이라며 "한 골, 한 골이 월드컵에서 크기 때문에 다음 경기도 무실점으로 끝내도록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준비한 대로 하면 상대도 분명히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했다"며 "상대 선수들 기량이 좋아 어려움이 많았지만, 팀으로 버텨내 다행"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두 팀은 유효슛이 모두 없었다.

김영권은 "공격 면에선 우리 수비수부터 조금 더 완벽하게 기회를 만들어가야 했는데 그런 부분이 아쉽다. 그러나 수비로서는 상대에 유효슛을 주지 않은 게 앞에서부터 잘한 것 같다"고 자평했다. 



월드컵 본선 첫 경기에서 좋은 내용을 선보인 원동력으로는 '신뢰'를 꼽았다. 

그는 "선수들이 내부 믿음을 중요하게 생각했다"며 "팀이 좋을 때도 있고, 안 좋을 때도 있는데 그럴 때 더 서로 믿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안 좋을 때도 믿고 온 결과가 첫 경기에서 보인 것 같아 다행"이라고 덧붙였다. 

우루과이가 골대를 두 번이나 때린 장면을 두고서는 "항상 운이라는 것이 따라줘야 한다"며 "저희가 이기지 못해 아쉽지만, 다음 경기는 이기도록 준비하겠다"고 행운으로 받아들였다.


사진=연합뉴스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