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1-28 11:19
연예

사쿠라, 김장 100kg 돕는 강남 못 알아봐…"10kg 쪘다" (겁도 없꾸라)

기사입력 2022.11.24 06:00



(엑스포츠뉴스 이예진 기자) 그룹 르세라핌 멤버 사쿠라와 강남이 김장에 도전했다.

23일 유튜브 채널 '겁도 없꾸라'에는 "사쿠라의 행복한 시간....은 무슨! 배쮸 김장 100KG 도전"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사쿠라는 제작진들과 사전 미팅을 하는 모습을 보였다.

사쿠라는 첫 단독 웹 예능을 맡은 것에 대해 "너무 떨려요. 부담돼요"라고 답했다.

해보고 싶은 것에 대해서는 레진아트, 만화, 게임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말하면 안되는데 몰카를 당하고 싶다"라고 이야기해 웃음을 자아냈다.

낯선 사람과의 촬영에 대해 사쿠라는 "스케줄이라면 할 수 있다. 저는 힘들거나 그런 거는 괜찮은데 재미없게 나오는 게 제일 스트레스다"라고 답했다. 이어 "MBTI에 I 비율이 99%였다"라며 내향적인 성격을 언급했다.

이후 첫 번째 프로젝트인 '김장 100kg 담기'가 공개됐다. 사쿠라는 "게임한다고 들었는데"라며 놀란 모습을 보였다.



이때 강남이 등장했고, 사쿠라는 "게스트 있었냐 오늘"이라고 말했다.

당황한 강남은 "아무것도 모르냐"라고 물었고, 사쿠라는 "개그맨이냐"라며 강남을 알아보지 못했다.

강남은 "여기 집주인이다"라고 답했고, 사쿠라는 "일반인이냐"고 질문해 웃음을 자아냈다.

강남은 "강남이라고 한다. 잘 부탁한다. 죄송한데 저희 전화번호 서로 알고 있는 사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때보다 10kg 쪘다고 너무 못 알아보는 거 아니냐"라고 이야기했다.

사쿠라는 그제야 강남을 알아본 듯 "프로그램 같이 나오지 않았냐"고 말했다.

강남은 "나 그렇게 살쪘냐. 나 2년 만에 그렇게 살쪘냐. 충격적인데? 둘이서 방송 진행할 수 있냐"고 말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겁도 없꾸라'

이예진 기자 leeyj012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