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3 18:37
스포츠

"돈 받고 그따위로" 캐디에 폭언 김한별, 벌금 천만원+캐디 봉사 중징계

기사입력 2022.10.24 17:06



(엑스포츠뉴스 김지수 기자)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대회 중 경기 진행 요원에게 폭언한 김한별(26)이 중징계의 철퇴를 맞았다.

KPGA는 24일 경기도 성남시 KPGA 본사에서 상벌위원회를 개최하고 김한별에 벌금 1000만 원과 코리안투어 퀄리파잉 토너먼트 파이널 스테이지 포어 캐디 봉사활동 40시간의 징계를 내렸다. 

포어 캐디는 골프에서 공이 날아간 위치를 확인해 주는 역할을 하는 경기 진행 요원이다. 김한별은 이달 초 경기도 여주에서 열린 KPGA 코리안투어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 4라운드 경기 중 포어 캐디에 폭언을 해 논란을 빚었다. 

김한별은 당시 포어 캐디에 "교육을 안 받았느냐", "돈 받고 일하는데 그따위로 하느냐" 등 폭언을 했고 러프에서 자신의 샷이 마음에 들지 않자 골프채를 부러뜨리는 등 과격한 행동까지 했다. KPGA는 김한별을 곧바로 상벌위에 회부했다.

KPGA는 이번 징계에 대해 "상벌위 규정 양정 기준 6번 '에티켓 위반으로 골프팬의 빈축을 사거나 협회 또는 다른 회원의 위신을 실추시킨 경우'를 적용했다"며 "징계 처분에 이의가 있다면 징계 통지를 받은 날로부터 15일 이내로 재심을 청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KPGA는 김한별이 포어 캐디에 폭언을 한 가운데 직접 포어 캐디 봉사활동을 통해 자신의 잘못을 반성하라는 취지로 벌금 외적인 제재를 가한 것으로 보인다.

김한별은 이날 상벌위에 참석해 30분 정도 자신의 입장을 밝히고 고개를 숙였다. "저의 분별없고 사려 깊지 못한 행동, 부적절한 언행으로 마음의 상처를 입으신 분들께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며 "다시는 이런 무책임한 행동이 반복되지 않도록 반성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스포츠 윤리센터도 김한별 폭언 논란에 대한 직권조사 개시안을 심의위원회에 상정했다. 피해자로부터 피해 사실 진술을 듣고 윈권 침해 사항을 조사할 예정이다. 

사진=성남, 박지영 기자

김지수 기자 jiso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