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1-26 21:52
연예

'판사♥' 박진희→'이혼 절차' 최정윤, 출산·육아 고충 토로 (원하는대로)

기사입력 2022.10.04 10:19 / 기사수정 2022.10.04 10:19



(엑스포츠뉴스 이예진 인턴기자) 박진희, 최정윤이 '원하는대로'의 네 번째 여행 메이트로 출격하며, 시작부터 거침없는 토크를 이어간다.

6일 방송되는 MBN '무작정 투어-원하는대로'(이하 '원하는대로') 7회에서는 '여행 가이드' 신애라, 박하선과 25년 지기 연예계 대표 절친인 박진희, 최정윤이 함께 뭉친 경기도 이천 여행기 1탄이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신애라는 박진희, 최정윤의 등장을 기다리던 중 "사실 두 사람이 결혼하기 전부터 알던 사이인데, 남편 차인표가 우리 집에도 왔었다고 하더라"며 기억나지 않는 모임의 실체를 고백한다.

이야기를 듣던 박하선이 "이러다 나도 까먹는 것 아니냐"고 너스레를 떠는 가운데, 신애라는 '추억 속 절친' 박진희, 최정윤과 반가운 상봉을 나눈 뒤 "그때 내가 말을 놨었나?"라고 갸웃거려 시작부터 큰 웃음을 안긴다.

더욱이 박진희와 최정윤은 기억력 저하를 호소하는 신애라에게 "육아를 하느라 어제 뭐 먹었는지도 기억이 안 난다"고 맞장구치며, "오늘처럼 비 오는 날엔 파전에 막걸리 아니냐, 여행에서 마실 술을 직접 챙겨 왔다"며 거침없는 직진 토크에 돌입한다.



이어 이들은 제왕절개와 몸매의 연관성에 대해 토론하며 각자의 출산 경험을 털어놓는데, 이야기에 한참 집중하던 신애라는 "우리 오프닝에 별 얘기를 다 한다"며 급격히 '현타'가 오는 모습을 보인다.

제작진은 "육아에 매진하느라 오랜만에 함께 여행에 나섰다는 박진희, 최정윤과 ‘유부녀즈’ 신애라, 박하선이 여행 내내 '아줌마 토크'를 작렬하며, 오디오가 비지 않는 풍성한 수다 파티를 이끌어나갔다"며 "기승전 '기억이 안 나'로 마무리되는, 세계 최초 '기억 없는 모임'의 역대급 활약을 기대해도 좋다"고 밝혔다.

한쳔 박진희는 5세 연하의 판사와 결혼해 1남 1녀를 뒀다. 최정윤은 지난 2011년 이랜드 그룹 부회장 장남이자 그룹 이글파이브 출신 윤태준과 결혼해 슬하에 딸을 두고 있다. 그는 이혼 절차를 밟는 중으로 별거 3년째라고 밝힌 바 있다.

'원하는대로' 7회는 6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사진=MBN

이예진 기자 leeyj012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