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0-04 08:51
연예

'쇼미' 출신 래퍼, 다이빙 사고 전신마비 "병원비 구걸 맞다" (근황올림픽)[종합]

기사입력 2022.09.24 07:00 / 기사수정 2022.09.24 09:19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래퍼 케이케이(KK)가 태국에서 다이빙 사고로 전신마비 판정을 받은 당시를 떠올렸다. 

케이케이는 23일 공개된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케이케이는 지난 2019년 4월, 태국에서 머물던 중 숙소 수영장에서 벌어진 다이빙 사고로 목뼈가 부러지는 큰 사고를 당해 전신마비 판정을 당한 바 있다. 

3년 여 만에 근황을 전한 케이케이는 사고 당시 상황을 묻는 질문에 "그때 제가 놀러 갔다가 다쳤다고 생각하는 분들도 계시는데 그건 아니다. 한국 집과 차를 다 정리하고 태국에 살러 갔다"고 밝혔다. 

이어 "5개월 만에 사고가 났다. 숙소에 있던 수영장에서 다이빙 사고를 당했다. 머리가 꽝하고 부딪혔다. 손이 있어야 할 자리가 아니라 다른 곳에 있더라. 몸이 왜 이러지? 목이 부러졌다는 것을 굉장히 빨리 깨달았다"고 회상했다. 



"사고 직후 기절했을 줄 알았는데 의식이 그대로 있다"는 말에 케이케이는 "사고 나서 실려 갔을 때쯤 영구적으로 몸이 불편해질 것이라는 것을 빨리 깨달았다. 제가 외국인 신분에다가 현지 보험도 없다 보니까 병원비랑 약값 포함해서 처음 5천 만원 정도가 들었다. 그게 점점 불어서 6천, 7천, 8천까지 한도 끝도 없이 올라가더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당장 한국의 제 집에서 그렇게 큰 금액을 지원해줄 수 있는 상황도 아니었다. 한국에 올 수 있는 비행기 티켓도 천만원 가까이 들었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이에 누리꾼들과 동료 뮤지션들이 도움의 손길을 전하며 케이케이의 안전한 귀국에 힘을 더했다고. 다만 소식을 전하는 과정에서 일부 부정적으로 바라보는 시선도 존재한 것도 사실이다. 

케이케이는 "어떻게든 해결하려면 돈이 필요하니까 구걸이 맞다. SNS는 개인 공간이라고 생각했고, 기사화가 된 것이다. 그렇게 기사화가 될 줄은 몰랐다. 친구가 연락이 왔는데 절대 댓글을 보지 말라고 하더라. 부모님이나 가족을 걱정했는데 그게 문제가 아니라고 하더라. 안 좋게 보이는 시선을 알든 몰랐든 겨를이 없었다"고 전했다.

한편 케이케이는 지난 2017년 Mnet '쇼미더머니6'에 출연했다.

사진=근황올림픽 유튜브 영상 

김예나 기자 hiyena07@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