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8-16 12:21
스포츠

SSG 최정, KBO 최연소·16번째 2000경기 출장 눈앞

기사입력 2022.08.05 14:38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SSG 랜더스 최정이 통산 2,000경기 출장에 2경기를 남겨두고 있다. 

최정이 2,000경기 출장을 달성하게 될 경우 KBO리그 역대 최연소 2,000경기 출장 기록을 경신하게 된다. 최정은 5일 현재 만 35세 5개월 8일의 나이로 종전 최연소였던 한화 김민재의 만 35세 8개월 4일의 기록을 약 3개월 정도 앞당기며 신기록을 달성할 것이 유력하다.

SSG의 프랜차이즈 스타 최정은 데뷔 첫 시즌인 2005년 45경기에 나섰고 다음 시즌부터 팀의 핵심 야수로 자리 잡아 5일 경기 전까지 개인 통산 1,998경기에 출장 중이다. 최정의 2,000경기 출장은 SSG 팀 소속으로는 전신 SK의 박경완에 이어 두 번째가 되며, 리그 통산 16번째가 된다. 

더불어 최정은 1,961안타를 기록 중이다. 올 시즌 후반기의 활약에 따라 2,000안타 달성도 가시권에 있다. 최정이 2,000안타도 달성하게 된다면 KBO리그 역대 9번째로 2,000경기-2,000안타 클럽도 가입하게 된다. 

KBO는 최정이 2,000경기 출장을 달성할 경우 KBO 표창규정에 의거해 기념상을 시상할 예정이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조은혜 기자 eunhw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