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02 02:57
연예

나한일·유혜영, 은혼식+드레스 투어…"정말 예쁘다" 뭉클 (우이혼2)

기사입력 2022.06.17 13:38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우리 이혼했어요2’ 나한일과 유혜영이 재회를 기념하는 은혼식을 준비한다.

TV조선 리얼 타임 드라마 ‘우리 이혼했어요2(이하 우이혼2)’는 재결합이 목적이 아닌, 좋은 친구 관계로 지낼 수 있다는 새로운 관계에 대한 가능성을 제시하는, 기존에 볼 수 없던 ‘이혼 그 이후의 부부관계’를 다루는 리얼 타임 드라마다. 17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우이혼2’ 10회에서는 재결합을 약속한 나한일-유혜영이 예식장 예약 및 드레스 투어를 진행하는 모습으로 시선을 강탈한다.

무엇보다 유혜영은 34년 전 땀을 뻘뻘 흘리며 결혼한 체육관 때와 달리, 색색의 꽃으로 꾸며진 예식장을 보며 “내가 옛날에 생각했던 결혼식장이 검(劍)길이 아니라 바로 이런 꽃길”이었다는 설렘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반면 나한일은 식사메뉴와 식대에만 집중하는 극과 극 모습으로 폭소를 터지게 했던 터. 나한일의 스타일대로 진행했던 첫 결혼식과 달리, 두 사람이 의견을 모아 함께 만들어가는 ‘은혼식’은 과연 어떤 모습일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특히 유혜영은 나한일과의 욕지도 첫 재회 당시부터 “웨딩드레스를 입어보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던 상태. 유혜영은 웨딩드레스 숍을 향해 가는 길, “이 나이에 드레스를 입으면 어떨까”라며 걱정을 했지만 막상 숍에 들어서자 예쁜 드레스를 보고 어린아이처럼 즐거워해 웃음을 안겼다. 유혜영은 무려 34년 만에 웨딩드레스를 차려입은 후 거울 앞에 서서 자신의 모습을 하염없이 바라봤고, 나한일 역시 유혜영의 고운 자태에 “정말 예쁘다”고 눈을 떼지 못해 뭉클함을 안겼다.

이어 나한일은 유혜영과 제대로 찍은 둘만의 사진이 없는 것과 예전에 찍은 사진 대부분이 흑백인 것을 아쉬워하며, 특별한 추억을 남기기 위한 커플 사진 촬영을 준비했다. 두 사람은 사진작가의 주문에 맞춰 신혼 부부 같은 달달함을 뽐냈을 뿐 아니라 진한 이마키스까지 선보이는 화끈한 자태로 환호를 이끌었다.

그러던 중 나한일은 사진작가에게 “제대로 된 독사진이 없다. 가장 분위기 좋을 때 사진을 남기고 싶다”며 영정사진을 의미하는 사진 촬영을 제안해 모두를 말문을 멎게 했다. 유혜영은 나한일의 돌발제안에 당황했지만 이내 독사진 촬영을 함께했고,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MC들은 두 사람이 사진을 찍는 서로를 말없이 바라보는 모습에 끝내 눈물을 흘려 먹먹함을 안겼다.

제작진 “나한일과 유혜영이 수많은 감정을 품은 채 서로를 바라보는 이해와 위로의 눈빛에 MC와 제작진마저 눈물이 터졌다”며 “삶의 마지막까지 함께하기를 약속한 두 사람의 뭉클한 은혼식 여정에 많은 기대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TV조선 리얼 타임 드라마 ‘우리 이혼했어요2’는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사진 =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