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8-17 02:00
연예

장혁X감독 "'레옹' 속 마틸다 콘셉트, 이서영에 찰떡'" (더킬러)[종합]

기사입력 2022.06.08 13:30 / 기사수정 2022.06.08 13:01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더 킬러: 죽어도 되는 아이' 이서영의 캐스팅 비화가 전해졌다.

8일 오전 영화 '더 킬러: 죽어도 되는 아이'(감독 최재훈)의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배우 장혁, 이서영(공원소녀 앤), 최재훈 감독이 참석했다.

'더 킬러: 죽어도 되는 아이'는 호화로운 은퇴 생활을 즐기던 업계 최강 킬러 ‘의강’이 겁도 없이 자신을 건드린 놈들을 끝까지 쫓아 응징하는 스트레이트 액션 영화다.

배우로서 데뷔하게 된 이서영은 "첫 스크린 데뷔작이고 주연을 맡은 작품이라 많이 떨리기도 했고 부담도 됐고 겁도 많이 났던 게 사실이었다"면서 "이서영으로 갖고 있는 불안감보다 '윤지'로 작품에 어떻게 잘 녹아들 수 있을까 고민하면서 준비를 많이 했다. 감독님께서 준비할 때도 현장에서도 확신을 가질 수 있는 말씀들을 많이 해주셔서 믿고 열심히 노력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는 장혁과 호흡을 맞춘 것에 대해서는 "연예인이라는 꿈을 꾸기 전부터 TV에서 봐오고 너무 존경하던 선배님이라 너무 영광스러운 순간들이었다. 처음 뵀던 것은 오디션 현장이었는데 한 번 더 연기를 할 수 있는 기회를 주셔서 감사했다"면서 "현장에서도 제가 생각지도 못한 부분을 섬세하게 챙겨주시고 디렉팅도 해주셔서 촬영 하는 내내 너무 행복했고 많이 배울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고 기쁜 마음을 감추지 않았다.

촬영하면서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이 있느냐는 질문에 이서영은 "극중에서 윤지가 의강에게 구해지고 나서 병원에 있는 신이 있었다. 병원에서 깨어나서 의강과 대화를 나누던 장면이 기억에 남는다"면서 "윤지에게도 변환점이 되는 장면이라 기억에 남고, 실제로 촬영하면서는 마음이 풀어지는듯한 느낌을 받았다. 그 이후로 긴장감이 스르륵 풀리는 느낌이었다"고 답했다.

최재훈 감독은 그의 캐스팅에 대해 "사실 윤지 역으로 오디션을 보러 온 게 아니었는데, 함께 오디션을 진행하던 장혁 배우와 함께 '윤지다'라는 느낌을 받았다. 그래서 윤지의 대사를 시켜봤는데, 판단이 틀리지 않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서영에게 감사하다"고 전했다.

장혁은 "처음에는 이름이 없는 배역으로 오디션을 보러 왔었다. 그런데 윤지가 제일 찾기 힘들었던 캐릭터였다. 일반 여고생 같은데 안에 아픔도 있고, 몽환적이고, 깊이가 있어야 하는데 많은 시간 오디션을 봤음에도 느낌이 썩 있는 친구들이 없더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서영이 대사를 하기 전부터 묘한 느낌이 있었다. 우리 콘셉트가 레옹, 마틸다 느낌이라 우리 영화에 본인이 갖고 있는 정서를 녹여내면 괜찮을 것 같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더 킬러: 죽어도 되는 아이'는 7월 개봉 예정이다.

사진= (주)아센디오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