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7-07 23:01
연예

이찬원, 김치+나물 직접 만드는 '27세 청년'…"부모님 떠올려" (편스토랑)[종합]

기사입력 2022.05.14 00:50


(엑스포츠뉴스 이예진 인턴기자) '편스토랑' 이찬원이 반찬을 만드는 일상을 전했다. 

13일 방송된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5월의 메뉴’를 주제로 한 메뉴 개발이 이어졌다. 

이날 이찬원은 주문한 식재료 택배를 뜯었고, 총각무와 쪽파가 등장했다. 이에 이찬원은 "김치를 담가보겠다"고 말해 출연진들로부터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찬원은 "김치는 서울 올라와서 담그게 됐다"라며 "내가 먹을 만큼이나, 윤성이와 다른 동생들을 나눠줄 정도로 만든다"고 전했다. 

이어 "제가 취미활동, 여가활동이 없다 보니 유일한 취미활동이 쉬는 날 반찬 담그는 거다"라고 밝혔다. 출연진들은 '대단하다','희한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찬원은 능숙하게 김치를 담그기 시작했고, 이후 '나물의 방'을 공개했다. 그 공간에는 이찬원이 직접 말린 고사리, 무말랭이 등의 나물이 있었다. 

인터뷰에서 이찬원은 "식구들이 나물 반찬을 너무 좋아한다. 부모님이 막창집을 하셨어서 고기를 먹고살았다. 그래서 고기보다는 해산물, 해산물보다는 나물이다"라고 털어놨다. 

이찬원은 무말랭이 무침 요리를 하며 반찬 만들기를 이어갔다. 

이후 대구에 계신 부모님에게 편지를 쓰기 시작했고, 인터뷰에서 이찬원은 "서울에 산 지 3년 정도 됐는데, 보내주신 반찬을 먹으면서 부모님 떠올리고 곁에 있다는 생각을 많이 한다"라며 "부모님도 똑같이 제 반찬 드시면서 제 생각하시길 바라는 마음에 보냈다"라고 말해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한편,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사진=KBS 2TV 방송화면

이예진 기자 leeyj012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