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7-05 21:49
연예

박미선, 김혜선과 점핑머신→탈진 "무릎 연골 찢어진 상태…엉덩이 4개" [종합]

기사입력 2022.03.14 17:30


(엑스포츠뉴스 김수정 인턴기자) 박미선이 김혜선과 점핑머신을 하고 탈진했다.

박미선은 지난 1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미선임파서블'에 "촬영 끝나고 기절했다가 다음날 아침에 일어났어요(with 골때리는 김혜선)"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박미선은 개그우먼 김혜선이 운영하는 점핑머신 센터를 찾았다. 박미선은 "점핑머신을 한다고 살이 빠지냐"라며 회의적인 태도를 보이다가 김혜선이 "1시간에 1,000kcal가 소모된다"라고 알리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박미선은 센터 안에 놓인 김혜선의 보디 프로필 사진을 구경하며 "이게 다 네 근육이냐"라고 놀라워했고, 김혜선의 허벅지 근육을 만져보며 "대박이다"라고 감탄하다가 자신의 허벅지를 만져보고는 시무룩한 반응을 보였다.

김혜선에게 자신의 엉덩이를 만져볼 것을 제안한 박미선은, 김혜선이 "엉덩이 라인이 되게 많이 있다"라고 말하자 "많다. 엉덩이가 4개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미선은 "아무리 그래도 내가 선배인데, 대충 한다고 해서 날 죽이겠냐"라며 안도하다가 김혜선이 "제가 원래 위아래가 없다"라고 말하자 당황하며 폭소했다.

점핑머신 위에 올라간 박미선은 "사실 내가 방방이를 뛰어본 적이 없다. 그리고 내가 무릎 연골이 지금 찢어져 있어서 잘 안 될 것 같다"라며 핑계를 댔지만 김혜선은 "이 운동이 무릎이랑 허리디스크에 굉장히 좋다"라며 핑계를 차단했다.

이어 운동을 시작한 박미선은 처음 경험하는 점핑머신에 즐거워했고 "땀이 안 날 것 같다"라며 자신감을 드러내다가 커다래진 김혜선의 눈동자를 마주하고는 "날 것 같다"라고 서둘러 정정했다.

박미선은 웜업을 마치자마자 주저앉아 "얼마 안 움직인 것 같은데 가슴이 쓰라리다. 왜 이런 거냐"라고 물으며 가슴을 부여잡았지만 김혜선은 "뭐 슬픈 일 있냐. 요즘 힘든 일 있었냐"라며 태연한 반응을 보였다. 박미선은 "이런 아이템을 짠 사람을 죽이고 싶다"라며 제작진에게 서늘한 경고를 날렸다.

다시금 운동을 진행하던 박미선은 김혜선에게 "가만히 생각해보니까 너 자꾸 나한테 반말하는 것 같다. 나한테 화내는 거냐"라고 물었고, 김혜선은 "그럴 리가 있냐. 선배님이 너무 친근하시다"라고 변명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미선임파서블'

김수정 기자 soojk305@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