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5-25 16: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이지현 "쥬얼리 탈퇴, 진짜 삶 살고자→두 차례 이혼은…" (금쪽상담소)[종합]

기사입력 2022.01.21 22:22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금쪽상담소' 이지현이 연예계에서 은퇴했던 이유를 털어놨다.

21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는 쥬얼리 출신 싱글맘 이지현이 첫 번째 고객으로 출연했다. 그는 "시청자 여러분 덕분에 출연하게 돼 감사하다"고 인사를 전했다.

이어 "둘째 우경이 때문에 고민이 많았는데, 오히려 공개하고 나니 주변 분들이 다가와 주시고 조언도 해주시고, 이해해주시고 그러시더라"고 말했다.

이날 이지현은 공황발작을 겪었던 일을 털어놨다. 그는 "어느 날 공황 발작이 찾아와 응급실에 실려갔다. 죽을 것 같이 아프고 숨이 끊어질 것 같았다. 블랙아웃이 될 것 같았다"며 "그 전날, 우경이가 유치원에서 강제퇴소 당했다"고 전했다.

이어 "너무 가슴아픈 말들을 많이 들었다. 우경이 잘못에 대한 지적, 비난은 당연하고 마땅하다. 근데 그 외적인 오해들이 있더라"며 "제 앞에선 잘 대해줬는데, 뒤에선 너무 다른 말들을 하고 계셨다. 상상도 할 수 없던 이면의 이야기를 듣고 많이 무너져 내렸다"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안겼다.

그러자 오은영 박사는 이지현의 삶을 알아보고 싶다며 쥬얼리에서 탈퇴했던 이유를 물었다. 이에 이지현은 "힘들었다. 몸이 많이 아팠고 쉬고 싶었다"라며 "언제까지 내 자아없이 던져지는 대로 살까 싶었다. 진짜 세상을 살아보고 싶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가장 힘들었던 시기에 대해서는 "사실 이 얘기는 하고 싶지 않았는데, 재혼과 이혼이었던 것 같다"고 두 번의 결혼과 이혼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저도 제 감정인지 잘 모르겠다. 제 마음을 다 잡고 아이들을 케어하는게 급선무"라고 말했다.

또한 과거 '거울공주'로 불렸던 것과는 대조적으로 요즘은 거울을 보지 않는다고. 이지현은 "세수할 때도 세수만 하지 거울 보지 않는다"면서 "거울 보는 게 너무 싫고, 제 자신을 보는 게 너무 싫다"고 털어놨다. 이에 오은영 박사는 이지현의 억압된 적개심과 분노감이 높다고 진단을 내렸다.

사진=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방송 캡처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