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2-04 01:0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태종 이방원' 주상욱X박진희, 조선 최고의 왕과 왕비…부부 호흡 예고

기사입력 2021.11.26 09:58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주상욱과 박진희가 완벽한 부부 호흡을 예고해 첫 방송을 기다리는 예비 시청자들을 더욱 설레게 하고 있다.

오는 12월 11일 첫 방송 되는 KBS 1TV 새 대하사극 ‘태종 이방원’은 고려라는 구질서를 무너뜨리고 조선이라는 새로운 질서를 만들어가던 ‘여말선초(麗末鮮初)’ 시기, 누구보다 조선의 건국에 앞장섰던 리더 이방원의 모습을 새롭게 조명한 작품이다.

주상욱과 박진희는 ‘태종 이방원’을 통해 부부로 연기 호흡을 맞춘다. 주상욱은 극 중 조선의 3대 임금 태종 이방원 역을, 박진희는 남편 이방원을 조선 최고의 자리에 올리는 데 일조한 원경왕후 민씨 역을 맡아 열연을 선보이게 된다.

이방원의 행보에 민씨의 존재는 절대 가볍지 않다. 두 사람이 부부의 연을 맺은 순간부터 민씨는 남편을 더 귀하고 큰일을 하는 사내로 만들겠다고 결심하고 그의 등불을 자처했다. ‘태종 이방원’에서는 가족이자 동지, 연인이었던 이방원과 민씨의 이야기를 조명할 계획이다.

26일 공개된 스틸 사진 속 주상욱과 박진희는 각기 다른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같은 방향을 바라보며 놀란 듯한 모습과 서로를 애틋하게 바라보는 모습이 대비를 이루며, 어떤 이야기가 담겨 있을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믿고 보는 배우’ 주상욱과 박진희가 조선 최고의 부부로 불렸던 이방원과 민씨의 모습을 어떻게 그려낼지, ‘태종 이방원’의 서사를 이끌어 갈 두 사람이 선보이게 될 부부 호흡에 시청자들의 기대가 그 어느 때보다 높은 상황이다.

‘태종 이방원’ 제작진은 “주상욱, 박진희 배우는 촬영장에서도 완벽한 부부 호흡을 보여주며 분위기를 주도하고 있다. 방송을 통해 주상욱, 박진희 배우의 열연을 접한다면 ‘태종 이방원’의 매력에 더욱 빠질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사극의 명가’ KBS가 5년 만에 선보이는 ‘태종 이방원’은 ‘기막힌 유산’, ‘공부의 신’, ‘솔약국집 아들들’, ‘제국의 아침’ 등 묵직함과 트렌디함을 넘나드는 흥행 제조기 김형일 감독과 ‘최강 배달꾼’, ‘조선 총잡이’, ‘전우’ 등을 집필한 이정우 작가가 KBS 드라마 ‘전우’ 이후 다시 재회해 호흡을 맞춘다.

KBS 1TV 새 대하사극 ‘태종 이방원’은 오는 12월 11일 토요일 오후 9시 40분에 첫 방송 될 예정이다.

사진 = 몬스터유니온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