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2-02 14: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강레오♥’ 박선주 “지인 가족과 공동육아, 같은집 산다” (내가 키운다) [전일야화]

기사입력 2021.11.24 22:08



(엑스포츠뉴스 이정범 기자) ‘자발적 솔로 육아’라는 새로운 가족의 형태를 보여준 박선주가 ‘공동 육아’ 중임을 밝혔다.

24일 밤 9시에 방송된 JTBC ‘용감한 솔로 육아 - 내가 키운다’(이하 ‘내가 키운다’, 기획 황교진, 연출 김솔)에서는 지난주 새로운 가족의 형태와 교육관 등으로 화제를 모은 박선주와 딸 에이미의 두 번째 이야기가 방송됐다.

이날 공개된 에이미의 또 다른 학교 수업은 수영. 특히 카약 수업이 진행되자 에이미가 유독 즐거워하는 모습을 보여 엄마 출연자들 모두 이를 기특하게 바라봤다.

특히 에이미의 수영 사랑은 진짜여서, 수업임에도 불구하고 수영이 끝나는 것을 아쉬워했다.



이에 김현숙은 “에이미와 하민이를 데리고 수영 갔는데 정말 힘들었다”라며 에이미의 남다른 수영 사랑을 인증했다.

에이미의 수영 관련 토크가 이어지자, 박선주는 “에이미의 삼촌이 수영선수 출신이다”라며 에이미의 수영 사랑이 이유 있는 사랑이라는 사실을 공개했다.

에이미가 수업을 받고 있는 그 시각, 학교를 방문해 교장선생님과 티타임을 가진 박선주.

그는 평소 학교 선생님들과 막역한 사이로 지낸다고 밝히며 교장선생님과 한국의 콘텐트 열풍부터 쇼핑 정보 등을 스스럼없이 대화하는 모습을 보여 관심을 모았다.

이어 집으로 돌아온 박선주가 저녁 식사를 준비하던 중 낯선 모녀가 등장했는데, 박선주가 중국에서 지낼 당시 가족처럼 친하게 지냈던 지인 가족과 함께 살고 있었던 것.

박선주는 “(자발적 솔로 육아) 환경이 비슷한 사람들끼리 모였다. 혼자 키우는 것보다 더 좋을 것 같아서 같이 키워보자고 제안했다”며 지인 가족과 같은 집에 살며 공동육아를 하고 있다고 밝혀 출연자들을 놀라게 했다.



이어 지인과 솔로 육아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를 나누던 박선주는 “각자의 인생이 행복해야 가족이 행복하다”고 소신을 밝히며 옆에서 힘이 되어주는 지인 가족에게 고마움을 고백해 훈훈한 분위기를 만들기도 했다.

박선주는 “딸 에이미에게 행복한 시간을 선물해 주고 싶다”라며 “(그러기 위해) 에이미가 어렸을 때부터 많은 경험을 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에이미가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사람이 되길 바란다. 그러기 위해 많이 보고 배웠으면 한다”라며 딸을 향한 애정을 숨기지 않았다.

이러한 박선주의 육아 철학은 시청자들의 시선을 끌었다.

한편, 박선주는 남편 강레오와 만남 일화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일을 너무 많이 해서 번아웃이 왔을 때 다 내려놓고 요리교실에 다녔다. (그런데) 거기서 강레오와 만났다”라고 말해 관심을 모았다.

사진 = JTBC ‘내가 키운다’ 방송 캡처


이정범 기자 leejb@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