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7-02 02:26
연예

"큰 충격"…야노시호, 故 미우라 하루마 애도 "편안히 잠들길" [전문]

기사입력 2020.07.20 09:53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일본 모델이자 추성훈 아내 야노시호가 일본 배우 미우라 하루마를 애도했다.

야노시호는 19일 인스타그램에 일본어로 된 글과 바다 사진을 올리며 故 미우라 하루마의 명복을 빌었다. 

야노시호는 "그와 안면이 있지는 않지만 충격이 너무 심하다. 편안하게 잠들기를 기도한다"라고 적었다.

일본 현지 매체 보도에 따르면 미우라 하루마는 18일 오후 1시쯤 도쿄 미나토구 자택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 향년 30세.

1990년생인 미우라 하루마는 8세 때부터 아역 배우로 활동했다. 2007년 영화 '연공'으로 스타덤에 올랐다. 또 드라마 '고쿠센3', '블러디 먼데이', '너에게 닿기를' 등에 출연했다.

다음은 야노시호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전문.

미우라 하루마 씨의 명복을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그와 면식이 있는 건 아니지만, 충격이 너무 심해서,
왜?라는 의문이 계속 떠나지 않습니다.

우리는 이 세상의 환영받는 존재라고 믿고 싶습니다.

더 이상 그 누구도 스스로 목숨을 끊겠다는 선택을 하지 않기를 계속 기도하고 싶습니다.

편안하게 잠들 수 있기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야노시호 인스타그램, 엑스포츠뉴스DB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