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6 11:39
연예

'개는 훌륭하다' 이경규, 공격적 반려견 보며 반성 "날 보는 느낌" [전일야화]

기사입력 2019.12.31 06:40 / 기사수정 2019.12.30 23:57

나금주 기자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개는 훌륭하다' 이경규가 공격적인 반려견을 보며 자신의 모습을 반성해 웃음을 안겼다.

30일 방송된 KBS 2TV '개는 훌륭하다'에서는 강형욱이 육아와 반려견 세 마리를 양육하는 가정에게 조언을 해주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형욱, 이경규, 이유비는 포메라니안 특집으로 경기도 시흥시를 찾아갔다. 처음 방문한 집은 빗질, 목욕을 싫어한다는 리오네 집. 리오는 빗질, 목욕을 하자 입질을 멈추지 않았고, 보호자의 손을 물기까지 했다. 보호자가 목욕 후 집에 들어간 리오에게 다가가자 리오는 또 불쾌감을 드러내기도.

이를 지켜보던 이경규는 "날 보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 반성해야겠다고 생각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경규는 "나도 얘기하다가 확 돌 때가 있다. 강아지 심정을 좀 이해하겠다. '쉬고 있는데 왜 날 건드리나' 이거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경규는 리오가 처음부터 입질을 하진 않았을 거라며 그 이유를 궁금해했고, 강형욱은 일취월장하는 제자의 모습에 뿌듯해하며 "접근하는 방식이 굉장히 동물적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강형욱은 순돌이, 율무의 집을 기습 점검했다. 먼저 보호자가 제대로 케어해주지 않아 혼자 있을 때 집을 난장판으로 만들었던 순돌이네. 순돌이 집에 방문했다. 강형욱이 일주일에 산책 몇 번 했냐고 묻자 보호자는 10회 이상했다고 답했다.

강형욱은 "순돌이가 좋아하는 모습을 보니 어떻냐"라고 물었고, 보호자는 "호전되는 모습을 보며 서로 치유되고 있는 것 같다"라고 했다. 강형욱은 같이 산책을 하면서 산책을 하는 방법도 다시 설명해주었다. 율무는 식분증도 고쳤다고 밝혔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2TV 방송화면

나금주 기자 nkj@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