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3 08:46
연예

'내노래 내사랑 그대에게' 이미자 "남편 김창수, 묵묵하게 거목처럼 지켜줘"

기사입력 2019.05.01 23:06 / 기사수정 2019.05.01 23:06

이송희 기자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이미자가 남편과의 러브스토리를 설명했다.

1일 방송된 TV CHOSUN '이미자 노래인생 60년 특집 내노래 내사랑 그대에게'에는 이미자가 남편과의 러브스토리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이미자는 남편 김창수와의 열애를 추억했다. 방송국의 PD와 출연자로 만난 두 사람은 구설수와 집안의 반대를 뒤로하고 결혼에 골인했다. 

이미자는 "남편이 묵묵하게 거목처럼 지켜줬다"라며 애정을 드러내는 한편 "미안했다"라는 말을 전하기도 했다.

종갓집 맏며느리였던 이미자는 시집살이까지 했다고. 그는 "종손이라 집에 친척이 40-50명이 왔다. 프라이팬을 두개 놓고 전을 하면 광주리로 두, 세 광주리씩 했다"며 고충을 털어놓기도 했다.

그런가 하면 이미자는 "항상 그렇지만 김창수의 부인이 아니고 이미자의 남편이라는 소리, 제가 가장 싫어하는 게 남편이라는 소리다. 평생을 살면서 그게 제일 미안하다"며 다시 한 번 남편 김창수에 대해 미안함을 드러냈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TV CHOSUN 방송화면

이송희 기자 winter@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