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20 14:10
연예

'사의 찬미' 이종석X신혜선, 천재 극작vs조선 최초 여성 소프라노 '강렬 첫 등장'

기사입력 2018.11.27 22:12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사의 찬미' 이종석과 신혜선이 각각 천재 극작가와 조선 최초 여성 소프라노로 등장했다.

27일 첫 방송된 SBS '사의 찬미' 1회에서는 김우진(이종석 분)과 윤심덕(신혜선)이 각각 극작가와 소프라노로 등장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우진은 "세상이야 학대를 말든 나라는 것을 존중히 여기게. 사람을 사랑하게. 사람이란 다 사람이니 다 같은 운명의 학대를 받지 않나. 사람은 다 불행하네"라며 대본을 읊었다.

김우진은 자신이 읽은 대본을 순회공연 첫 무대로 올리겠다고 말했고, 동료들은 김우진의 인정을 받자 박수를 치며 기뻐했다. 

김우진은 "이번 순회 공연은 조선 예술의 발전에도 큰 도움이 될 거라고 생각합니다"라며 기대했다.

또 윤심덕은 순회공연 무대에 서겠냐는 제안을 받아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