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7-24 17:4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신의 목소리' SBS 아나운서 김선재, 아쉽게 탈락…성시경과 핑크빛?

기사입력 2016.07.13 23:46



[엑스포츠뉴스=이이진 기자] SBS 신입 아나운서 김선재가 1라운드에서 탈락했다.

13일 방송된 SBS '보컬 전쟁-신의 목소리'에서는 SBS 신입 아나운서 김선재가 1라운드에 도전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선재는 에일리의 '보여줄게'를 열창했다. 이국주는 김선재의 정체가 공개되자마자 "아나운서다"라며 알아봤다. 그러나 김선재는 1라운드를 통과하지 못하고 탈락했다.

이어 윤민수는 "선곡이 어려웠다"라며 아쉬움을 드러냈고, 이국주는 "라디오를 같이 해서 아는 사이다. 원래 학교다닐 때 밴드부를 했다"라며 맞장구쳤다.

또 김선재는 "다섯 시에 뉴스를 한다. 세 시에 일어나야 한다"라며 고충을 토로했고, 성시경은 "깨워줄 남자친구가 생기면 된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때 김선재와 성시경 사이에 묘한 기류가 흘렀고, 이국주는 "성시경 씨는 재울 줄만 안다. 깨울 줄 모른다"라며 돌직구를 날렸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