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5-13 22:4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日 언론, 소녀시대 제시카 퇴출설 보도 "큰 충격"

기사입력 2014.09.30 12:43

소녀시대 제시카 ⓒ 엑스포츠뉴스 DB

[엑스포츠뉴스=대중문화부] 일본 언론이 소녀시대 제시카의 퇴출설을 조명했다.

30일 일본 매체 산케이스포츠는 소녀시대 멤버 제시카의 웨이보를 인용해 그녀가 소녀시대 퇴출설에 휘말리고 있다면서 "한국 연예계와 팬들이 큰 충격에 빠져있다"고 보도했다.

앞서 제시카는 이날 오전 5시께 자신의 웨이보에 "다가오는 공식 스케줄을 기대하며 준비하고 있었으나, 회사와 8명으로부터 오늘부로 저는 더 이상 소녀시대의 멤버가 아니다라는 통보를 받았습니다"라며 "저는 소녀시대 활동을 우선시하며 적극적으로 전념하고 있는데, 정당치 않은 이유로 이런 통보를 받아서 매우 당혹스럽습니다"라고 적었다.

제시카는 또한 댓글창을 통해 "당신들은 내가 사랑하는 특별한 사람들이다. 그러니 내 진실을 알 가치가 있다. 난 깊은 슬픔을 느꼈고 내가 믿었던 사람들로부터 상처를 받았다. 당신들은 이와 같은 상처를 받지 않길 바란다"고 심경을 밝히기도 했다.

제시카를 제외한 소녀시대 8명은 이날 오전 중국 선전에서 열리는 '2014 걸스 제너레이션 퍼스트 팬 파티 - 미스터 미스터 인 선전'에 참석차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제시카를 제외한 멤버들은 정상적으로 스케줄을 소화하면서 제시카 퇴출설에 힘을 싣고 있는 상황이다.

제시카 탈퇴설의 진위여부 논란이 뜨거운 가운데 소속사인 SM 엔터테인먼트 측은 아직 아무런 입장을 밝히지 않고 묵묵부답인 상태다.

산케이스포츠는 "소녀시대는 이날 중국으로 향하기 위해 인천공항에 모습을 보였으나 퇴출설을 뒷받침하듯, 딱딱한 표정의 8명의 멤버만 있었다"고 전했다.

대중문화부 enter@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