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5-19 00:4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자유주제

박수홍 사생활 폭로…"낙태만 몇번+탈세"

기사입력 2021.04.07 15:08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가 최근 친형의 횡령 피해 사실을 인정한 코미디언 박수홍의 사생활을 폭로했다.

가세연은 지난 5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진행한 방송에서 박수홍의 사생활을 폭로, 그를 향한 여러 의혹을 제기했다.

해당 영상에서 김용호는 "박수홍의 1993년생 여자친구가 이 작전을 짰다. 횡령 댓글을 쓴 건 다 여자친구"라며 "스토리텔링을 정말 잘해서 대중을 선동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김용호는 박수홍의 여자친구가 아나운서 지망생이라며 "시험을 여러 번 봤는데 다 떨어졌다고 하더라. 그 외에 별다른 직업은 없는 걸로 알고 있다"고도 했다.

그는 여자친구와 관한 이야기뿐만 아니라 박수홍의 탈세 의혹과 위장취업 의혹도 제기했다. 김용호는 "당시 박수홍의 순수익은 6억 5000만 원이라 최대 140만 원의 건강보험료를 내야 했는데 (위장 취업으로) 5만 원 밖에 안 냈다"고 이야기했다.

또 "진짜 박수홍의 사생활을 폭로할 수도 있다. 내가 박수홍의 생일파티에도 같이 있었다. 내가 박수홍이 만난 여자들이 몇 명이며 낙태를 몇 번 했는지 모를 것 같나. 내가 다 안다고 생각하면 된다"는 주장을 펼치기도 했다.



앞서도 가세연은 박수홍 형제의 갈등이 전해진 뒤 "지금까지 박수홍의 재산을 형이 관리했다. 형을 떨궈내야 하니 강제적으로 (박수홍이 형을) 나쁜 사람으로 만들어서 아예 재껴버리는 게 아닐까 싶다"는 내용의 방송을 진행하기도 했다.

막무가내식 폭로에 누리꾼들 사이에도 사건의 본질인 횡령이 아닌 자극적인 폭로에 집중한 것에 우려를 드러내는 이들과 그들의 주장에 근거를 요구하는 이들이 등장하는 등 여러 의견이 달리고 있다. 

한편, 박수홍은 최근 친형 부부의 재산 횡령 피해 사실을 인정했다. 이에 양 측은 다른 주장으로 대립했고 박수홍은 결국 지난 5일 친형을 고소했다. 당시 박수홍 측은 "이번 사태의 본질은 횡령"이라며 "일방적인 사생활 폭로 및 흠집내기 행위 등에 대해 일체 대응 없이 법의 잣대로 이번 사태에 대한 객관적 판단을 받고 이에 응하겠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루머는 법적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도 알린 바 있다.

jinhyejo@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