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1-24 18: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안다행' 이영표, 안정환에 "야. 갔다와, 인마"...흔들린 20년 선후배

기사입력 2020.10.22 17:28 / 기사수정 2020.10.22 17:30


[엑스포츠뉴스 이슬 인턴기자] 이영표가 국가대표 선배 안정환을 향해 마지막에 회심의 한방을 날린다.

24일 방송되는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는 안정환·이영표의 무인도 마지막 에피소드가 그려진다.

그동안 안정환의 잔소리와 심부름에 지칠 대로 지친 이영표는 극도의 피로감을 표현한다. 이번에도 도라지를 캐는 중에, 그리고 마지막 식사 준비 중에 거듭된 실수로 안정환에게 구박을 받고 "죄송해요"를 연발한다.

마음 속 응어리가 생긴 이영표는 "내가 2년만 먼저 태어났다면"이라며 홀로 깊은 한숨을 짓는데, 반격은 의외로 스튜디오에서 펼쳐진다.

이영표는 무인도 장면을 회상하다가 갑자기 안정환을 향해 "야. 갔다와, 인마"라고 큰소리 치는 상황이 연출된다. 이에 당사자인 안정환은 당황스러워 하며 분노한다.

또 이영표는 마지막 날이 돼서야 국가대표 시절 스마트한 '초롱이' 모습을 처음으로 소환한다. 무인도에서 유독 '처음이에요'만 연발하던 이영표는 냉철한 분석력을 발휘해 풍성한 한끼를 성공시킨다. 이를 마치 축구 해설하듯 자화자찬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유발한다.

한편,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는 24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MBC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