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9-24 07: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니퍼트 7승-장성우 결승타' KT, 삼성 제물로 6연패 마감

기사입력 2018.09.16 17:24



[엑스포츠뉴스 수원, 채정연 기자] KT 위즈가 삼성 라이온즈를 제물로 6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KT는 16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팀간 13차전에서 4-2로 승리했다. 6연패를 끊어내는 동시에 삼성의 3연승을 저지했다.

선발 더스틴 니퍼트는 6회까지 7피안타 1볼넷 5탈삼진 2실점 호투를 펼쳐 7승을 신고했다. 타선에서는 강백호, 유한준, 로하스가 멀티히트로 활약했다. 삼성 팀 아델만은 5⅓이닝 3실점을 기록했다.

경기 초반은 투수전 양상이었다. 3회까지 니퍼트, 아델만 모두 실점 없이 마운드를 지켰다. 균형은 삼성이 깨뜨렸다. 4회 이원석의 2루타에 이어 박한이의 내야안타로 선취점을 올렸다.

그러나 KT가 5회 반격했다. 윤석민, 장성우의 안타에 이어 심우준의 적시타가 나왔다. 강백호가 2루수 땅볼로 출루한 가운데 오태곤의 대타로 나선 이진영이 적시타를 때려 2-1, 역전했다.

6회 삼성이 최영진의 적시 2루타로 다시 균형을 맞췄지만 KT 역시 장성우의 희생플라이로 1점 리드를 되찾았다. 그리고 8회 로하스의 안타, 황재균의 적시 2루타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9회 마운드에는 김재윤이 올랐다. 김성훈을 안타로 내보냈으나 김상수, 박해민, 구자욱을 차례로 돌려세우며 귀중한 세이브를 올렸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KT 위즈 제공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