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1-17 00:5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종합] '히든싱어5' 전인권, 최종 우승…원조 가수 자존심 지켰다

기사입력 2018.06.24 23:59 / 기사수정 2018.06.25 00:14



[엑스포츠뉴스 김선우 기자] '록의 전설' 전인권이 '히든싱어5'에서 최종 우승하며 원조 가수의 자존심을 지켰다.

24일 방송된 JTBC '히든싱어5'에서는 지난회 강타에 이어 전인권이 원조 가수로 출연했다.

데뷔 40년차 가수이자, 대한민국 록의 자존심 전인권이 등장하자 패널들과 관중석에서는 환호가 터져나왔다. 외국인인 샘오취리와 알베르토 역시 "열렬한 팬이다"라며 출연을 자처했다.

전인권은 "섭외를 받고 진짜 고민이 많았다. 자신이 없었다"라며 "나 역시 내가 아직 어떤 가수인지 모른다. 그러나 나왔으니 1등을 하고 싶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1라운드에서는 '그것만이 내 세상'을 부르며 경연이 펼쳐졌다. 전인권이 아니라고 생각되는 사람을 꼽았다. 1번 4표, 2번 54표, 3번 6표, 4번 12표, 5번 19표, 6번 2표로 가장 많은 표를 받은 2번이 탈락했다.

'주례 전인권'인 2번은 롤모델로 전인권을 꼽으며 주례를 부탁했다. 전인권은 "내가 뭐라고 주례까지 하겠는가"라며 "축가를 하겠다"라고 약속해 감동을 안겼다.

2라운드는 '제발'을 불렀다. 전인권은 "80년대 사회적 억압이 심했던 시기에 대한 메시지가 있는 곡"이라며 "나 역시 부르며 울적한적이 많은 곡이다"라고 소개헀다. 2라운드에서도 2번이 탈락했다. 전인권은 탈락을 면하게 됐다.

3라운드는 '돌고 돌고 돌고'로 경연을 펼쳤다. 그러나 전인권도 인정할 정도로 강력한 모창능력자들 때문에 전인권이 유력 탈락 후보로 꼽이기도. 문희경, 러블리즈 등도 전인권을 뽑아 두려움을 더했다. 전인권은 "내가 떨어질 거 같다"라며 겸허하게 이야기했다. 그러나 '전화연결 전인권'이었던 3번이 탈락했다.

이렇게 전인권과 두 명의 모창능력자가 4라운드에 진출하게 됐다. '사랑한 후에'로 경연한 이 무대에서 진짜 전인권을 찾는 과정이었다. 전인권은 2번 방에 있었다.

최종 결과, 3등은 100표중에 22표를 받은 '공사장 전인권' 유제혁이었다. 그는 "너무 감사하다. 전인권과 함께 무대에 오른 것만으로도 영광이다"라고 이야기했다. 최종 우승은 '30초 전인권' 한가람을 꺾고 전인권에게 돌아갔다.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 30분 방송.

sunwoo617@xportsnews.com / 사진 = JTBC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