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14 07:1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공식입장] 중견배우 J씨 측 "女 스태프 성추행? 사실 무근이다"

기사입력 2018.02.22 18:47


[엑스포츠뉴스 김주애 기자] 스태프를 성추행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배우 J씨 측이 "사실 무근"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22일 J씨의 소속사 관계자는 엑스포츠뉴스에 "여성 스태프를 성추행 했다는 보도는 사실 무근"이라고 밝혔다

이날 한 매체는 2013년 방송 스태프로 일했던 20대 초반 여성이 유명 중견배우이자 연극 제작자로 활동중인 J씨로부터 성추행 당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J씨는 여성 스태프를 따로 불러내 강제로 입을 맞추고, 가슴과 다리를 만지는 등의 부적절한 스킨십을 시도했다. 또 사적인 연락도 여러차례 시도했다고 전했다.

한편 연극계에서 이윤택 연출가의 성폭행이 세상에 드러나며, 배우 조민기, 연출가 오태석, 배우 오씨 등으로 '미투 운동'이 이어지고 있다.

savannah14@xpor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