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1-14 14:3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종합] '한끼줍쇼' 서민정X김지훈, 일산 식사동서 나란히 한 끼 식사 '성공'

기사입력 2018.01.11 00:10




[엑스포츠뉴스 김의정 기자] '한끼줍쇼' 절친 서민정, 김지훈이 한 끼 도전에 성공했다. 

10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에서는 배우 서민정, 김지훈이 일산 동구 식사동에서의 한 끼에 도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지훈과 서민정은 일산 호수공원에서 밥동무로 등장해 규동형제와 반가운 인사를 나눴다. 특히 서민정은 꽈당 등장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강호동은 "역사상 가장 강렬한 등장이다"라며 감탄했다. 

네 사람은 서민정, 강호동 팀과 김지훈, 이경규 팀으로 나눠 본격적인 한 끼 도전을 시작했다. 서민정, 강호동 팀은 몇 번의 실패 끝에 두 사람을 반기는 집주인을 만났다. 

집주인은 "아내와 상의해보겠다"고 전한 뒤, "장모님, 장인어른과 함께 있다. 좋은 일인 것 같다"고 답하며 한 끼를 수락했다. 알고 보니 집주인은 마두동 편에서 한 끼를 허락했던 아버님과 직장 동료 사이였고, 이에 서민정, 강호동은 깜짝 놀라며 반가운 인사를 나눴다.

한편 김지훈은 "추위과 배고픔에 더 절실해졌다"며 의지를 불태웠다. 집주인에게 "굉장히 춥고 배고프다"며 한 끼 요청을 했고, 집주인은 "가족들과 상의를 해보겠다"며 긍정적인 답을 전했다. 이후 집주인은 "들어오시라"고 한 끼를 수락했지만 가족 일원이 촬영을 거부해 다시 밖으로 나왔다.
 
김지훈은 "이렇게 힘들 거라고 생각도 못했다. 들어갔다 나오니 힘이 빠진다"고 아쉬워했다. 이후 김지훈은 인터폰 벨을 눌러 집주인과 대화를 했다. "배달음식도 괜찮냐"는 집주인의 물음에 이경규는 "먹다 남은 음식도 괜찮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집주인은 "조심히 올라오시라"며 한 끼를 수락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