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1-14 14:3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종합] '냉장고' 고든램지, 요리 실력도 예능감도 역시 '스타셰프'

기사입력 2017.12.11 22:52



[엑스포츠뉴스 김주애 기자] 고든 램지가 '스타 셰프'의 위엄을 마음껏 뽐냈다.

11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고든 램지가 출연해 오승환의 냉장고 재료로 최고의 요리를 선보였다.

출연 사실 만으로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장악할 정도로 모두의 주목을 받았던 고든램지는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한 이유를 "경쟁을 사랑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경쟁은 셰프를 성장하게 만든다. 나를 보고 누군가는 '인정사정없는 냉혈한'이라고 하기도 한다. 그만큼 수많은 멍청이들과 일하고 있다"고 말해 경쟁에 임하는 태도를 밝혔다.

고든 램지의 경쟁 상대는 중식의 대가 이연복. 그는 요리 대결 전부터 "저 할아버지는 어떤 재료로 요리를 하는가", "10분 먼저 시작하게 해주겠다"고 말하며 독설 끝판왕의 면모를 뽐냈다. 이연복 역시 이에 지지 않고 "고든 램지를 은퇴시켜 주겠다"고 말해 대결의 긴장감을 높였다.

고든 램지는 "고기 끝판왕 요리를 먹고 싶다"는 오승환의 부탁에 차돌박이와 구운 밥을 곁들인 '퀵! 차돌밖이 볶음 말이'를, 이연복은 회과육과 배추 차돌박이 찜을 곁들인 '파이널 복스'를 요리했다.

시종일관 자신만만한 고든램지였지만 처음 보는 재료들로 15분만에 요리를 만들기란 쉽지 않았다. 고든 램지는 바로 옆에 둔 솔을 못찾고, 밥 구이를 찢어먹는 등 평소 보기 힘든 우왕좌왕한 모습을 보였다.

그는 맛을 보러 온 김성주의 얄미운 호들갑에 손을 찰싹 때리고 쪽파를 던지기도 했다. 샘킴은 "그래도 고든 램지가 요리하는데 숟가락을 들이밀어 본 건 김성주 씨가 유일할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오승환은 고든램지와 이연복의 요리를 평가하기 전 "국가대항전에서 1:0으로 리드하는 중, 9회말 2아웃 만루 상황에 올라간 것 같다"고 긴장감을 표했다. 그의 선택은 고든 램지. 오승환은 "한식에 도전한 것에 높은 점수를 드린다. 이연복 셰프님의 음식도 훌륭했다"고 평가를 내렸다.

고든 램지는 크게 즐거워하며 "다음에는 영국에서 영국 요리로 대결을 하자"며 "또 출연해도 되나? 타이틀 방어전을 하고 싶다"고 재출연 의지도 뽐냈다.

이어 고등어 요리를 좋아하는 오승환을 위해 오셰득과 정호영이 '고등어 끝판왕' 요리를 준비했다. 오셰득은 '마무리 고등어'를 정호영은 '사바사바'를 준비했고, 오승환은 정호영의 '사바사바'에 손을 들어줬다.

savannah14@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