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2-19 19:3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종합] '복면가왕' 전지윤·김호영·최일화·최유정, 짜릿한 반전의 연속

기사입력 2017.12.10 18:36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가수 전지윤, 뮤지컬 배우 김호영, 배우 최일화, 위키미키 최유정이 1라운드에서 아쉽게 탈락했다.

10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2연승에 도전하는 '입술위에 츄 내노래에 츄 레드마우스'와 이에 맞선 새로운 도전자 8인의 1라운드 대결 무대가 전파를 탔다.

이날 듀엣곡 대결 첫 번째 조 '내맘을 들었다 놨다 인형뽑기'와 '누르면 나옵니다 노래 자판기'는 김건모의 '아름다운 이별'로 애절한 감성을 자극했다. '누르면 나옵니다 노래 자판기'가 판정단의 선택을 받았고, '내맘을 들었다 놨다 인형뽑기'는 포미닛 출신 전지윤으로 밝혀졌다.

두 번째 조 '널 깨물어주고 싶어 초록악어'와 '방송물 먹는 핑크하마'는 알라딘 OST 'A Whole New World'를 선곡해 한 편의 뮤지컬 같은 무대를 완성시켰다. 판정단 투표 결과 '널 깨물어주고 싶어 초록악어'가 승리했고, '방송물 먹는 핑크하마'는 뮤지컬 배우 김호영이었다.

세 번째 조 '아빠가 사준 무독성 크레파스'와 '이 물감 널 위한거야 미대오빠'는 산울림의 '청춘'을 열창했다. '이 물감 널 위한거야 미대오빠'가 '아빠가 사준 무독성 크레파스'를 꺾고 2라운드에 진출했다. '아빠가 사준 무독성 크레파스'는 35년차 배우 최일화였다.

네 번째 조 '잘자요 꿈의 요정 드림캐처'와 '오늘의 럭키걸 네잎클로버'는 투애니원의 '어글리'로 마지막 무대를 화려하게 장식했다. '잘자요 꿈의 요정 드림캐처'가 2라운드에 올랐고, '오늘의 럭키걸 네잎클로버'가 가면을 벗자 최유정이 정체를 드러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