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9-19 14:3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고척돔 데뷔 실화냐"…워너원, 방탄·엑소 버금가는 역대급 데뷔(종합)

기사입력 2017.08.07 16:57 / 기사수정 2017.08.07 17:00



[엑스포츠뉴스 전원 기자] "꿈만 같아요."

7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워너원 프리미어 쇼콘이 열렸다.

우선 강다니엘은 "많은 준비를 했는데 앞으로 지켜봐달라"고 말문을 열었으며, 박지훈은 "앞으로 더 열심히 하겠다"고 덧붙이며 첫 인사를 건넸다.

데뷔 전부터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는 워너원은 설레는 소감을 전했다. 

특히 옹성우는 "인기를 실감하기에는 너무 바빴다. 밖에 나가본 적이 없다. 그런데 '프로듀스101' 방송이 끝난 후 일부러 어머니에게 내 인기를 보여드리려고 돌아다닌 적이 있는데, 실감을 했었다"고 고백했다.

박우진은 "멀리만 보이던 데뷔가 코 앞으로 다가오니 현실인지 꿈인지 믿기지 않는다. 너무 신기할 따름이다. 더 열심히 하고 싶다. 이제 첫 출발이다"라고 말했다.

또 윤지성은 이번 앨범과 관련해 "11명의 소년들이 정상으로 가겠다는 포부를 담았다"고 소개했다.

고척돔에게 화려한 데뷔를 하게 된 워너원은 이에 따른 감격스러움을 전했다.

이에 대해 하성운은 "방탄소년단 선배님을 갔었다. '난 언젠쯤 고척돔에 설 수 있을까' 생각했는데 이렇게 빨리 입성하게 돼 꿈만같다. 평생 못할 줄 알았는데 이렇게 여기에 오게 돼 실감이 안나다"고 말했다.

황민현은 "고척돔이라는 큰 무대에 선다는 걸 생각조차 해본적이 없어 떨리고 긴장된다"고 덧붙였다.

옹성우는 "그간 방탄소년단, 엑소 선배님들을 교과서처럼 보고 배웠다. 너무 영광스럽다. 후배로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특히 강다니엘은 "생활이 180도 달라졌다. 일단 연습생 생활을 하면서 이렇게 큰 무대에 서게 될줄 몰랐다. 엑소, 방탄소년단 선배님 콘서트 영상을 보면서 '언젠간 저 곳에 서야지'라는 생각만 했었다. 그런데 이렇게 큰 무대에서 데뷔하게 돼 꿈만 같다"고 털어놨다.

자신들의 매력에 대해서도 어필했다. 윤지성은 "11명이 서로 다른 회사에서 나와 최고의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다. 하나가 돼 데뷔 무대를 보여주고 싶다"고백했다. 

황민현은 "서바이벌 프로그램을 통해 데뷔했는데, 힘들고 어려운 프로그램 속에서 열정과 노력을 보여준 것이 강점"이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이들은 최선을 다해 활동하겠다는 각오를 드러내며 관심을 부탁했다.

한편, 워너원의 데뷔앨범 '1X1=1(TO BE ONE)'은 이날 오후 6시 온라인 음악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이어 오후 8시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릴 '워너원 프리미어 쇼콘'에서 타이틀곡의 무대를 처음 선보일 예정이다.

won@xoprtsnews.com/ 사진=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