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1-14 14:3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크리미널마인드' 리퍼살인사건 진범은 김원해였다

기사입력 2017.08.03 23:41




[엑스포츠뉴스 임수연 기자] '크리미널마인드' 리퍼는 김원해였다.

3일 방송된 tvN '크리미널마인드' 4회에서는 리퍼 살인사건의 용의자 서진환이 검거 됐다.

이날 강기형은 리퍼 살인사건의 용의자인 서진환이 검거되자 프로파일링을 통해 그가 진범이 아니라고 확신했다.

강기형은 문득 김용철이 지난번 진술에서 "약혼녀 유진의 손가락이 제대로 펴지지 않았다"라고 말했던 것을 기억해냈고 "김용철은 이미 손가락이 펴지지 않았다는 것을 알았을까. 마치 자기가 그랬던 것처럼"이라고 중얼거렸다.

이에 마지막 피해자 김용철이 범인이라고 확신한 하선우는 "리퍼가 왜 커플들을 살해했는지 알겠다"라고 답했다. 지난번 김용철은 하선우에게 "만약 일치하지 않는 10프로의 진실이 있다면 그때는 어떻게 하겠느냐"라고 되물었던 것.

이후 김용철은 강기형에게 전화를 걸어 "어때, 강기형 좀 놀랐느냐. 이제 좀 재미있어졌느냐. 그런데 이걸 어쩌냐. 아직도 후회하지 않을 자신 있느냐"라고 협박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tvN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