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1-18 00:3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여보 사랑해"…'냉장고' 유현수·미카엘, 사랑꾼 이문식 저격 성공 (종합)

기사입력 2017.06.05 22:45



[엑스포츠뉴스 박소현 기자] 엄마와 아내를 사랑하는 남자 이문식의 입맛을 유현수 셰프와 미카엘 셰프가 사로잡았다. 

5일 방송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이문식의 냉장고를 주제로 국밥과 막걸리 안주 대결이 펼쳐졌다.

전라도 출신인 어머니의 센 간에 길들여져 있는 이문식은 힘들었던 시절 먹었던 국밥과 막걸리에 어울리는 안주를 요청했다. 

첫 대결인 '국밥'은 유현수 셰프와 김풍 작가가 나섰다. 유현수 셰프는 소박한 국밥을 완성했고 김풍 작가는 국밥 맞고등을 선보였다.

이문식은 어려웠던 시절 먹었던 국밥에 대한 향수를 떠올리게 하는 요리에 흡족해했다. 그는 순대가 너무 뜨거워 뱉었다가도 다시 먹으며 "맛있다"고 즐거워했다. 그는 "영혼이라도 팔 수 있겠다"며 유현수 셰프의 국밥에 감탄했다. 미카엘 셰프는 유한수 셰프의 요리에 대해 "불가리아에서도 통할 거 같다"고 칭찬했다. 

고등어로 육수를 낸 김풍의 요리에 대해서는 조금 당황했다. 회도 못먹을 정도로 비린맛에 약한 그에게 고등어로 낸 육수는 다소 낯설었던 것. 다만 셰프 군단에게 국밥 맞고등은 좋은 평을 받았다. 샘킴은 "비리진 않았다. 지극히 개인 취향인 것 같다"며 조심스럽게 의견을 냈다. 

반전없이 승자는 유현수 셰프였다. 5연승을 달리게 됐다. 6승에 성공해 공동 1위를 차지했다. 이문식은 "다른 걸로 상쇄가 안된다. 이 맛이 너무 강렬했다. 다시 한 번 하게 돼서 기회를 주면 김풍을 택할 것"고 김풍 작가를 위로했다. 

막걸리 안주는 이원일 셰프와 미카엘 셰프가 나섰다. 이원일 셰프는 돌박이로 강된장을 대파에 싸먹고 김말이 튀김을 담은 '이런 안주 파쌈'을 선보이기로 했고, 미카엘 셰프는 채소샐러드에 불가리아식 미트볼을 곁들였다. 중간 평가에 나선 안정환은 두 요리 전부에 호평했다. 

이원일 셰프의 요리를 맛본 이문식은 거듭 감탄했다. 그는 "진짜 맛있다"며 "밥도 먹을 필요 없다"고 엄지를 척 내세웠다. 중독되는 맛이라는 것. 극찬을 쏟아낸 그는 이어 대파와 상추, 오이로 이뤄진 미카엘 셰프의 요리를 맛봤다. 

낯선 미카엘 셰프의 요리에 갸우뚱하면서도, 요리를 먹자 함께 막걸리를 마실 아내를 떠올리게 되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승자도 미카엘 셰프였다. 자신의 입맛에 꼭 맞은 것은 이원일 셰프의 요리였지만, 아내의 입맛을 고려했던 것. 

이문식은 "내가 잘못 생각한게 있다. 아내와 살면서 무조건 내 중심으로 생각했었다. 내 아내 입맛에선 미카엘 셰프의 요리가 맞다. 아내는 늘 나에게 맞춰주는데 이번에는 내가 맞춰야겠다고 생각했다. 여보 사랑해"라며 애정 섞인 말을 건넸다. 

한편 '냉장고를 부탁해'는 매주 월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한다.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JTBC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