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2-19 19:3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종합] '히든싱어5' 박미경, 22년만 1등에 눈물…대체불가 디바

기사입력 2018.09.03 00:16 / 기사수정 2018.09.03 00:23



[엑스포츠뉴스 김선우 기자] 가수 박미경이 뛰어난 실력을 지닌 모창가수들의 활약 속에서도 우승했다.

2일 방송한 JTBC '히든싱어5'에서는 박미경이 원조가수로 출연해 모창가수들과 대결했다.

박미경은 환호에 기뻐하며 "이런 환영은 오랜만이다"라고 만족했다. 이어서 그는 "섭외를 받고 연습을 열심히 했다"라며 열정을 보이기도.

이날 방송에는 박미경을 응원하기 위해 절친한 김창환 프로듀서를 비롯해 클론 등이 출연했다.

1라운드는 '이유같지 않은 이유'였다. 박미경의 독특한 음색으로 쉽게 구분할 수 있을거란 예상과 달리 1라운드부터 어려움의 연속이었다. 절친들도 헤맬 정도.

그러나 박미경은 탈락을 면하고 5번 '교회언니 박미경'이 탈락했다. 진짜 박미경은 3번에 있었다. 박미경은 "너무 다들 잘한다"라며 다급한 모습을 보였다.

2라운드는 '집착'이었다. 이 곡을 만든 김창환은 "사실 이 때 '몰라'와 '집착'이 있었는데 엄정화와 박미경이 서로의 곡을 부르고 싶어했었다"라며 "그러나 둘다 잘돼서 원망은 안들었다"라고 말했다.

이번 라운드 역시 "소름이다"라며 힘들어했다. 채연은 "무대에서 이 곡을 했었는데 많이 들어서 정확하게 안다"라고 했으나 실전에서는 어려움을 토로했다. 탈락자는 4번 '헨리 추천 박미경'이었다. '헨리 추천 박미경' 김민선은 '파도야 파도야'에 출연한 신인배우로 김미경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서 3라운드는 '기억속의 먼 그대에게'였다. 박미경은 "이 곡으로 성대결절이 왔고, 가수를 그만둘 생각까지 했다"라며 "그 후 미국에 가서 트레이닝을 한 후 돌아와서 낸 곡이 '집착'이었다"라는 비하인드를 밝혔다. 더 이스트라이트는 "이 곡은 미경이모만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믿음을 드러냈다. 하지만 이 라운드에서도 박미경은 3등으로 가까스로 탈락을 면해 충격을 안겼다.

마지막 4라운드는 박미경의 대표곡 '이브의 경고'였다. 박미경은 "지금까지는 마음을 비우고 했는데 이번엔 1등을 하겠다는 마음으로 할 것"이라고 포부를 드러냈다. 최종 결과 3등은 황예슬, 2등은 이효진, 우승은 박미경에게 돌아갔다. 이날 처음으로 1등한 박미경은 큰절을 하며 기쁨을 드러냈다.

결국 박미경은 눈물을 보였고 "'이브의 경고' 이후에 1등을 한적이 없다. 22년만이다"라고 이야기했다.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 30분 방송.

sunwoo617@xportsnews.com / 사진 = JTBC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