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0-17 19:4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종합] '냉장고' 김보성, 정호영·유현수 '요~으리'에 K.O 당했다

기사입력 2018.07.30 22:44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배우 김보성이 '냉장고를 부탁해' 셰프들의 요리에 감탄했다.

30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배우 김보성과 안재욱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보성은 화끈한 음식을 좋아하는 입맛을 공개했다. 김보성의 냉장고 속에서 맵기로 유명한 냉면 집에서 공수했다는 소스와 한국, 태국, 중국 등 각국의 고춧가루가 등장했다.

이에 김보성은 "청양고추 먹기 대회의 우승자들과 대결을 한 적이 있다. 나는 한 번에 30개를 먹고 이겼다"며 매운 음식에 자신감을 보였다.
첫 대결로 정호영 셰프와 김풍 작가가 '사나이 울리는 화끈한 매운 요리'를 주제로 대결을 펼쳤다. 대결이 시작되자 셰프들은 재채기와의 사투를 벌여가며 요리를 하는 진풍경을 연출했다. 

정호영은 '불짬뽕 드새우'를, 김풍은 '사나이 가는 길에 기죽지 마라'라는 제목의 마라탕을 요리했다. 매운 요리를 주문한 김보성은 완성된 요리를 맛본 후 예상치를 넘어선 매운 맛에 놀라 웃음을 자아냈다.

정호영과 김풍의 대결은 정호영의 승리로 끝났다.

다음으로 유현수 셰프와 샘킴 셰프가 대결을 펼쳤다. 유현수는 '으리으리한 항아으리'라는 제목의 갈비찜을, 샘킴은 '요으리의 고수'라는 제목으로 고수를 듬뿍 넣은 팟타이를 요리했다.

김보성은 두 사람이 만든 음식을 맛있게 시식했고, 대결 결과 유현수가 승리를 거머쥐었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JT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