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2-19 19:3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종합] '히든싱어5' 홍진영, 최종 우승…대체불가 흥의 대명사

기사입력 2018.07.29 23:30 / 기사수정 2018.07.30 00:21



[엑스포츠뉴스 김선우 기자] 가수 홍진영이 '히든싱어5'에서 최종 우승하며 원조가수의 자존심을 지켰다.

29일 방송된 JTBC '히든싱어5'에서는 트로트가수 홍진영이 원조가수로 출연해 모창가수들과 대결을 펼쳤다.

홍진영은 "그동안 많은 트로트가수들이 나왔는데 다들 너무 잘하고 가셨다. 나 또한 잘하고 싶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또 "일년에 한곡씩 내는데 히트했다. 가창력도 있는 가수다"라며 원조가수로서의 자부심을 드러냈다.

패널로는 홍진영의 '사랑의 배터리', '작곡가' 등을 작곡한 조영수가 출연했고 "잘 유추할 수 있을거 같다"라고 말했다. 절친 홍진호 역시 "홍진영 전문가다. 잘할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1라운드 곡으로는 '잘가라'가 나왔다. 그러나 1번부터 6번까지 모두 홍진영의 목소리와 창법마저 비슷해 모두 멘붕에 빠졌다. 그 결과 1번 17표, 2번 13표, 3번 16표, 4번 9표, 5번 8표, 6번 37표로 6번이 탈락했다.


1라운드를 마친 홍진영은 "듣자마자 전쟁이다라고 생각했다. 다들 너무 잘한다"라고 걱정했다. 2라운드는 '엄지척'이었다. '엄지척' 역시 혼돈의 계속이었다. 트와이스 정연은 침통한 표정을 했을 정도. 홍진영은 "통 안에 있으니 원래 잘 안떠는데 떨렸다. 안의 공기가 너무 무겁다"라고 걱정했다. 탈락은 2번이 했지만 홍진영 역시 4등으로 탈락 위기였다.

3라운드는 '산다는 건'으로 진행됐다. 잔잔하고 서정적인 트로트인 탓에 달라진 창법으로 더욱 혼돈에 빠졌다. 모두가 아니라고 생각했던 통에서 홍진영이 등장해 또 다시 충격을 안겼다. 홍진영 역시 탈락을 예감하기도. 그러나 이번 역시 살아남아 결승까지 올라가게 됐다. 홍진영은 미소를 되찾으며 "올라갈 거라고 하지 않았나"라고 말했고, 전현무는 "혈색이 돈다"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홍진영은 매 라운드 턱걸이로 올라가며 안도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드디어 결승전이 펼쳐졌고 대망의 4라운드는 지금의 홍진영을 있게한 '사랑의 배터리'였다. 최종 라운드에서는 진짜 홍진영을 찾아야 했다. 홍진영은 2번 통에 있었다. 3등은 '낭랑 18세 홍진영' 이승연이 차지했다. 2등은 '우유배달 홍진영' 유지나였다.

최종 우승자는 42표를 받은 홍진영이었다. 매라운드 탈락위기에 처했던 홍진영은 결국 우승했다. 그는 "사실 준우승을 할 줄 알았는데 다행이다. 좋은 추억을 만들고 간다"라고 만족했다.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 30분 방송.

sunwoo617@xportsnews.com / 사진 = JTBC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