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1-14 14:3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종합] 타히티, 6년만에 계약해지→해체…소속사 대표 "지수는 연락안돼"

기사입력 2018.07.26 15:21 / 기사수정 2018.07.26 16:57



[엑스포츠뉴스 전원 기자] "아이들이 더 좋은 곳에서 꿈 펼쳤으면 좋겠어요."

걸그룹 타히티가 데뷔 6년만에 공식 해체했다. 국내에서의 활동은 미진했지만 일본을 비롯해 해외에서 좋은 반응을 얻었기에 많은 이들이 아쉬움을 표하고 있다. 

이에 대해 제이라인 이세정 대표는 26일 엑스포츠뉴스에 "갈등이나 문제가 있었던 것은 아니다. 멤버들과 합의해 각자의 길을 가기로 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이들이 약 6년 동안 고생을 많이 했다. 아쉽지만 앞으로는 서로 새로운 출발을 하기로 합의했다. 멤버 4명의 계약기간이 다 달랐지만 모두 동시에 해지하는 쪽으로 정리했다. 멤버들이 더 좋은 곳에서 자신의 꿈을 펼치길 바란다"고 전했다. 

그러나 지난해 12월 탈퇴 논란을 빚었던 지수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이 대표는 "기존에 활동하던 4명의 멤버들과는 계약 해지가 됐지만, 지수와는 연락도 닿지 않고 있다. 정리가 어려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간 건강상의 문제로 타히티 활동에서 제외됐던 지수는 본인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팀에서 탈퇴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팬들은 지수의 상태를 걱정했지만, 미소는 "타히티가 그만두고 싶고, 이 회사가 나가고 싶었던 거라면 정정당당하게 위약금내고 나갔어야지. 우울증과 공황장애로 하루라도 약을 안먹으면 과호흡으로 고통스러워하는 멤버를 몇년째 가장 가까이에서 보고 지냈으면서 니가 감히 공황장애라는 단어를 이용해? 끔찍했다고? 너의 그 가식적인 거짓말이 더 끔찍해"라고 저격했다. 

이후 지수는 별다른 해명이나 반박을 하지 않았고, 모든 연예계 생활을 중단한 상태다. 현재는 필라테스 강사로 일하고 있다. 

지수를 제외한 민재, 미소, 아리, 제리는 새로운 음악 활동을 위해 다시 연습에 돌입할 전망이다. 아리는 "타히티 아리로서의 활동은 끝이 났지만 새로운 모습으로 여러분들 앞에 설 수 있게 많은 준비를 하고 있어요"라고 예고했다. 제리도 "저는 제리로서 혹은 소현으로서 앞으로도 노래하는 사람으로 있을거에요. 어떤 형태가 될지는 아직 약속 못드리겠지만 기다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라고 밝혔다.

한편 타히티는 지난 2012년부터 2016년까지 '오빤 내꺼', 'LOVE SICK', 'SKIP', '폰넘버' 등의 곡으로 활동했다. 아쉽지만 타히티는 약 6년간 아쉬운 성적을 내며 팬들의 기억 속으로 사라지게 됐다.

won@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