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1-14 14:3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종합] '히든싱어5' 고유진, 최종우승…'노래방 대통령' 자존심 지켰다

기사입력 2018.07.23 00:11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고유진이 '히든싱어5'에서 최종우승을 차지했다.

22일 방송된 JTBC '히든싱어 시즌5'에서는 플라워 고유진이 원조가수로 출연했다.

이날 고유진은 특히 남성 방청객들의 환호를 받으며 등장했다. 남자들의 '노래방 대통령'이라고 불릴 정도로 2000년대 큰 인기를 끌었기 때문. 고유진의 소개멘트 전 "고유진이다!"하고 함성을 지르는 넥타이부대의 환호성도 들렸다.

고유진은 "방송에 자주 나오지 않는데 피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내 의도와는 다르게 그렇다. 나는 방송을 하고 싶어한다"고 말했다.

고유진은 "'히든싱어' 연락을 받고 너무 좋았다. 대학로에서 누군가를 마주쳤는데 '저 히든싱어 고유진 편 나가요' 하는 분을 만났다. 나는 섭외를 받지 않았는데 나오신다고 해서, 언젠간 연락이 오겠구나 싶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고유진은 "최종라운드에서 50표를 받지 못 하면 이소라 편에 모창능력자로 나오겠다"고 공약했다.

첫 곡은 플라워 대표곡 '엔들리스'(Endless)였다. 고유진은 "'눈물'이라는 곡으로 데뷔를 했는데 망한 이후 이 노래가 공연계에서 뜨면서 많은 사랑을 받았었다. 또 KBS 드라마 '눈꽃'에 OST로 삽입되면서 세상에 많이 알려졌다"고 소개했다.


첫 곡부터 패널들의 '멘붕'이 펼쳐진 가운데 탈락자는 6번이었다. 태권도장을 운영하는 남형욱 지원자는 "이동할 때마다 내가 고유진 '엔들리스'를 들어서 아이들이 떼창을 할 정도"라며 증거 영상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실제 고유진은 10표를 받은 1번에 있었다. 플라워 멤버들, 장동민이 맞혔다. 고유진은 남형욱을 보고 "(외모가 닮아)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두 번째 곡은 고유진 솔로 앨범 타이틀곡 '걸음이 그린 아이'였다. 군 제대 후 낸 신곡이 많은 사랑을 받아 기분 좋게 활동했다고.

고유진은 라운드를 끝내고 "이번 라운드가 진짜 위험했다. 쭉 듣는데 CD를 틀어놓은 것 같았다"고 불안해했다. 다행히 탈락자는 모창능력자 선용선이었다. 선용선은 1라운드 1등을 차지했던 인물. 선용선은 "꿈에 그리던 고유진 형님과 무대 선 것 만으로도 죽을 때까지 못 잊을 것 같다"는 소감을 남겼다.

세 번째 곡은 '애정표현'이었다. 타이틀곡도 아닌 수록곡인 '애정표현'은 기존 플라워의 록발라드가 아닌 신나는 네온펑크록이었다.

3라운드가 끝난 뒤 모창자들의 정체가 공개됐다. 국가무형문화재 제41호 '가사' 이수자 이동영, 주차요원 정지훈, 포레스텔라 강형호였다. 탈락한 모창능력자는 정지훈이었으며, 고유진은 처음으로 1등을 차지했다.


최종라운드는 플라워 데뷔곡 '눈물'이었다.  국악, 록발라드, 크로스오버의 대표자들의 대결이었기에 많은 관심이 쏟아졌다.

'눈물'의 소름 끼치는 경연이 펼쳐진 가운데 최종 3위는 이동영이었다. 최종 우승자는 54표를 획득한 고유진이었다.

준우승 강형호는 290만원의 상금과 사이판 여행권을 획득했다. 강형호는 "2라운드 가는게 꿈이었는데 준우승까지 오게 돼 너무 행복하다"고 말했다.

고유진은 "녹화하면서 마냥 좋았다. 이렇게 관객 분들과 무대를 즐길 수 있어 너무 행복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am8191@xportsnews.com / 사진=JTBC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