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6-12-09 22:2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패션/뷰티

네파, “우리 사회 덥히는 ‘따뜻한 패딩’ 찾기"

기사입력 2016.10.10 14:00 / 기사수정 2016.10.10 14:07


[엑스포츠뉴스 전해인 기자] 영하의 강추위를 체감하며 살고 있는 한국인의 마음속 온도를 조금이나마 높여줘 따뜻한 세상을 만들어보자는 캠페인이 시작된다.
 
아웃도어 브랜드 네파 (대표 이선효)는 지난해에 이어 2016년 ‘따뜻한 세상’ 캠페인 시즌 2를 시작한다고 10일 밝혔다.
 
소비자와 함께 따뜻한 세상을 만들자는 캠페인 취지에 따라 소비자들이 미담이나 선행 주인공인 ‘따뜻한 패딩’을 캠페인 사무국과 함께 추천하고 선정까지 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오는 12월 31일까지 약 3개월에 걸쳐 진행되며, 100여 명의 ‘따뜻한 패딩’ 주인공을 찾아 네파 패딩을 전달하게 된다.
 
특히 올해는 소비자 참여형 캠페인이라는 취지를 보다 강화하고 소비자와의 실시간 소통과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공식 페이스북을 중심으로 캠페인 활동을 진행해 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미담 소개만이 아닌 세상을 훈훈하게 해주는 다양한 활동에 대한 재조명과 관련 단체 등과의 컬래버레이션도 시도할 계획이다.
 
따뜻한 세상 캠페인의 참여 방법은 공식 페이스북(https://www.facebook.com/warmpadding)에서 우리 사회를 덥혀준 주인공의 사연을 올려 ‘따뜻한 패딩’을 추천할 수 있다. 또한 매주 페이스북에 올라온 ‘따뜻한 패딩’의 사연에 ‘좋아요’ 혹은 ‘공유’ 버튼을 누르면 ‘따뜻한 패딩’을 선정할 수 있다. ‘따뜻한 패딩’은 마음의 온도를 높여가자는 의미를 담아 체온인 36.5도를 상징하는 좋아요 36개, 공유 5개가 채워지면 최종 확정된다.
 
네파의 ‘따뜻한 세상’ 캠페인은 마음을 훈훈하게 해주는 감동적 선행으로 일상을 따뜻하게 덥혀준 미담의 주인공들을 ‘따뜻한 패딩’으로 선정, 감사의 뜻으로 패딩을 전달하고 성원하는 활동을 통해 살맛 나는 따뜻한 세상을 함께 만들어 가자는 취지의 캠페인이다. 또한 아웃도어가 지닌 보온성이라는 속성을 통해 따뜻한 삶에 대한 성찰을 우리 사회에 제시하고자 하는 의미도 담고 있다.
 
네파 이선효 대표이사는 “지난해 ‘따뜻한 세상’ 캠페인에 보여주신 기대 이상의 성원과 소비자 참여에 힘입어 올해도 캠페인을 이어나가게 됐다”라며 “팍팍한 일상이지만 주변에 대한 따뜻한 관심과 배려로 우리 사회가 좀 더 살맛 나는 따뜻한 세상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press1@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