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9-30 00:4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종합] 양예원 국민청원 후폭풍…원스픽처 "수지 고소" vs JYP "사과했다"

기사입력 2018.05.21 16:16 / 기사수정 2018.05.21 16:29


[엑스포츠뉴스 전원 기자] 유튜버 양예원의 성추행 사건으로 비롯된 수지의 국민청원 동의가 겉잡을 수 없는 후폭풍을 불러 일으켰다. 

최근 '선한 영향력'이라는 극찬을 받았던 수지의 행동으로 인해 해당 사건과 관련이 없는 원스픽처 스튜디오 측이 애꿎은 피해를 보고 있기 때문이다. 원스픽처 측은 수지에 대한 고소까지 검토 중이다.

이번 논란의 시작은 지난 17일 수지의 인스타그램에서 시작됐다. 

수지는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합정 **픽처 불법 누드촬영' 관련 국민 청원을 동의한 장면을 캡처해 게재했다. 양예원이 3년 전 피팅모델 계약을 했다가 20여 명의 남성들에게 성추행을 당하고 해당 사진이 음란사이트에 게재된 일에 대한 청원이었다.

수지의 이 게시물은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냈다. 순식간에 수지를 따라 해당 청원에 동의한 네티즌들이 10만명을 훌쩍 넘겼다. 이와 함께 네티즌들은 문제의 스튜디오가 '원스픽처'라고 특정하고 전화 및 댓글을 통해 비난을 퍼부었다. 심지어 원스픽처 실장이 양예원 성추행 사건 가해자로 지목되기도 했다. 즉, 네티즌들에 의해 '신상이 털린' 것이다. 수지의 강력한 영향력을 실감케 하는 부분이다. 

그러나 알고보니 원스픽처 측은 해당 성추행 사건과 관련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조사 결과 원스픽처 측은 양예원 등의 피해자들이 지목한 가해자가 아니라는 확인을 받게 됐다. 양예원 성추행 사건은 원스픽처 오픈 전에 발생됐었고, 이후 원스픽처가 해당 스튜디오를 리모델링하면서 의도치 않게 누명을 쓰게 된 것이다.

이에 수지는 이틀 뒤인 19일 "제가 얼마 전 동의 표시를 한 청와대 청원 글 속 스튜디오의 상호와 주인이 변경되어 이번 사건과 무관한 분들이 피해를 입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습니다"라며 "그 글에 제가 동의 표시를 함으로써 피해가 더 커진 것 같아 해당 스튜디오 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 전하고 싶습니다"라고 사과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후폭풍은 사그라들지 않았다. 

결국 원스픽처 측은 21일 공식 카페를 통해 괴로움을 호소하며 "수지씨는 저희 같은 일반인과 다르다고 생각합니다. SNS 게시글 하나에도 수십만명이 클릭하는 수지씨는 분명 본인의 영향력을 충분히 알고 있었을 것입니다"라며 불쾌함을 드러냈다.

이어 "저희 스튜디오 위치와 상호를 그대로 노출하며 불법을 저질렀다고 낙인하고 있는 청원에 동의하고, 나아가 그 사실을 본인의 SNS에 인증하려고 했다면, 최소한의 사실관계는 파악해보고 행동했어야 마땅한거 아닐까 생각해봅니다"라고 털어놨다.

특히 원스픽처 측은 국민청원 게시자는 물론 신상 유포자들, 댓글 테러범들, 명예훼손성 청원글을 오랜시간 방치한 청와대, 수지씨에 대한 민형사상 조치를 취하겠다고 예고했다. 

이와 관련, 수지 소속사 JYP 엔터테인먼트 측은 "수지가 직접 사과의 뜻을 전하고자 하는 의사를 19일 스튜디오쪽에 전했으나 해당 스튜디오측이 직접 사과 받는 것 대신 변호사와 연락해달라는 뜻을 전해 먼저 SNS 글로 수지가 사과의 뜻을 전했다"라고 해명했다.

또 "스튜디오측의 글은 접했고 향후 진행사항은 저희도 법률대리인에 자문을 구하고 의견에 따를 것"이라고 공식입장을 전했다. 과연 수지의 사과가 원스픽처 측의 법적 대응을 막을 수 있을지, 아니면 새로운 법정 싸움으로 이어질지 관심이 모아진다.

won@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