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5-23 15:1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CJ 탄압한 박근혜, 조윤선 추천한 '혼술남녀'·'삼시세끼' 봤을까

기사입력 2017.05.31 11:03 / 기사수정 2017.05.31 11:07


[엑스포츠뉴스 이아영 기자] 조윤선 전 문화체육부 장관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tvN 드라마 '혼술남녀', 예능프로그램 '삼시세끼' 등 CJ E&M 콘텐츠를 추천한 사실이 드러났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지난 3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 심리로 열린 김종덕 전 문화체육장관부 장관, 정관주 전 문체부 차관, 신동철 전 정무비서관의 4회 공판에서 박 전 대통령과 조 전 장관의 문자메시지 내용을 공개했다.

특검팀에 따르면 조 전 장관은 박 전 대통령에게 "대통령님 시간 있을 때 '혼술남녀', '질투의 화신'이라는 드라마나 예능 '삼시세끼' 세 번째 시즌 한 번 보시죠"라는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또 "특히 '혼술남녀'는 요즘 혼자 술 마시는 젊은이들 분위기, 취직 안 돼 공무원시험 준비하는 학원가 분위기를 그린 재미있는 드라마"라고 덧붙였다.

이 문자메시지는 박 전 대통령과 조 전 장관이 친근하게 이야기를 나눈 것을 보여주는 자료라고 특검팀은 설명했다.

조 전 장관의 문자 메시지가 공개되자 '혼술남녀', '삼시세끼' 등이 화두에 올랐다. '혼술남녀'는 노량진 공무원 준비생들과 강사들의 삶을 현실적으로 그린 드라마고, '삼시세끼' 세 번째 시즌은 배우 이서진, 신화 에릭, 윤균상의 남해 득량도 생활을 담은 리얼리티 예능프로그램이다.

특히 두 작품 모두 CJ그룹의 CJ E&M 제작인데, 박 전 대통령이 임기 중 CJ그룹을 탄압한 정황이 드러난 바 있어 박 전 대통령이 실제로 조 전 장관이 추천한 프로그램을 봤을지 관심이 쏠린다.

lyy@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AFPBBNews=News1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