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4-15 05:1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대표곡 남기고파"…이진혁, 연기·예능·뮤지컬 이어 본업 '가수'로 컴백[종합]

기사입력 2021.04.05 15:49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가수 이진혁이 '본업'으로 돌아왔다.

이진혁은 5일 새 미니앨범 'SCENE26' 발매 기념 온라인 미디어 쇼케이스를 개최해 새 앨범과 목표 등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이날 이진혁은 10개월만의 본업 가수 컴백에 "떨리기도 하고 설레기도 한다. 새로운 모습 보여드리기 위해 열심히 준비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진혁은 앞서 드라마, 예능 프로그램, 뮤지컬 등에 도전하며 앨범을 준비했던 상황. 이진혁은 "밤을 새가면서 앨범 준비를 했다"고 바빴던 근황을 전하기도 했다.

특히 안무 연습으로 인해 "담이 걸렸다"는 사실을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SCENE26'이라는 앨범명에 대해 이진혁은 "나이가 스물여섯이 됐다. 인생 자체를 한 편의 영화라고 치면 26번째 씬이라는 생각으로 앨범명을 그렇게 지었다. 외면적으로나 내면적으로나 성숙해진 이진혁의 모습을 보실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스무살 때 생각할 때는 스물여섯이 먼 나이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어느새 그 시간에 그 나이에 도달했다. 쉼 없이 달려왔는데 이 앨범 자체가 '이제 내가 스물여섯이 됐구나'를 실감할 수 있어서 신기한 느낌"이라고 덧붙였다.

타이틀곡 '5K'에 대해서는 "사랑에 빠진 흑백화면 같은 순간을 담아냈다. '5K'가 '오케이'로도 발음할 수 있고 '5K'라는 단어 그대로도 담길 수 있다. 가사에 Full Screen, LED 등의 단어들이 담긴다"고 귀띔했다.

또 "사랑에 관한 곡을 처음 해 본다"고 이야기하기도 했다.


독특한 헤어 스타일링에 대해 이진혁은 "드라마 촬영할 때는 작품 촬영 중이기에 염색을 하지 못 했다. 이제 컴백을 하니까 좀 특별한 스타일링을 하고 싶어서 위에 뚜껑(?)을 잡고 일부만 아이스 그레이 색으로 염색을 해봤다"고 설명했다.

연기, 예능, 뮤지컬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는 이진혁은 "모든 분야가 적성에 맞다고 생각한다"고 밝히며 "기회가 된다면 영화에도 도전해보고 싶다"고 똑부러지는 '꿈'을 또 하나 이야기하기도 했다.

이진혁은 'SCENE26' 앨범에서 가장 신경 쓴 것에 대해 "일곱 곡 모두가 비슷한 느낌을 내지 않는 것에 신경을 많이 썼다.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한 번에 담았다. 좋은 앨범으로 기억되면 좋겠지만 타이틀곡은 물론 수록곡 모두 좋기 때문에 계속 생각 나고 앨범 자체가 좋다는 느낌을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타이틀곡 '5K' 뮤직비디오의 중점 포인트를 묻자 이진혁은 "워킹맨 콘셉트라 계속 걷고 있다. 독특한 촬영 기법으로 해서 정말 특이하다. 뮤직비디오가 신기하다라고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이번 앨범으로 얻고 싶은 목표에 대해 이진혁은 "열심히 준비해서 나왔구나, 라는 것을 보여드리고 싶다. 많은 대중이 내 노래에 대해 알 수 있는 활동이었으면 좋겠다. 다양한 곡들을 대중에 확실히 심어드리고 싶다. 이진혁의 대표곡이 생기는 것이 목표"라고 이야기했다.

한편 이진혁은 솔로 데뷔 후 처음으로 선보이는 사랑을 주제로 한 타이틀곡 '5K'를 비롯해 총 일곱트랙이 수록된 새 앨범 'SCENE6'를 이날 오후 6시 발매하며, 오후 8시에는 브이 라이브와 네이버 쇼핑 라이브를 통해 라이브 커머스를 탑재한 신개념 쇼케이스를 펼칠 예정이다.

am8191@xportsnews.com / 사진=티오피미디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