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1-25 05: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이효리 어쩌나…中 네티즌 비난 봇물 '난리 난 상황'

기사입력 2020.08.24 12:49 / 기사수정 2020.08.31 16:37


[엑스포츠뉴스 박소연 기자] 중국 누리꾼들이 이효리의 '마오' 발언에 발끈하고 나섰다. 

지난 22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이효리, 엄정화, 제시, 화사가 뭉친 '환불 원정대'의 첫 회동과 제작자 지미유(유재석)와의 만남이 그려졌다.

이날 지미유는 엄정화, 이효리, 제시, 화사와  1대 1 면담을 가졌다. 이때 지미유는 이효리와 활동명을 논의했고, 이효리는 "글로벌하게 나갈 수 있으니 중국 이름으로 짓자"며 "마오 어떠냐"고 제안했다.

그러나 방송 이후 중국 네티즌들은 이효리가 중국 전 국가주석 마오쩌둥을 모욕했다며 비난을 쏟아냈다. 이들은 이효리의 SNS를 찾아와 "중국에 오지 마라", "한국 진출을 준비 중이다. 예명은 '세종대왕' 어떠냐", "한국은 식민지" 등 혐한 발언까지 서슴지 않고 있다.

이에 한국 네티즌들은 "지나친 확대해석"이라는 반응을 보이며 중국 네티즌들의 주장을 반박하고 나섰다.

현재 이효리의 SNS에는 15만 개 이상의 댓글이 달리며 한중 누리꾼들의 설전이 점차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이효리가 어떤 입장을 내놓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yeoony@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 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