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7-09 22:4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아는형님' 안보현·박하나·이학주, '부부의 세계'만큼 재밌는 '악역의 세계'[종합]

기사입력 2020.05.30 22:51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악역으로 드라마 감초로 활약한 세 배우가 '아는형님'을 장악했다.

30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악역 특집으로 안보현, 박하나, 이학주가 출연했다.


이날 세 게스트는 서로의 배역이 더 악독했다고 디스했다. 안보현은 JTBC '부부의 세계'에서 데이트 폭력범으로 나온 이학주에게 "나는 여자는 때리지 않았다"고 말했지만, 이학주는 "넌 극중에서 죽이지 않았냐"고 응수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학주는 여자친구를 폭행하는 신을 촬영할 때를 이야기하며 "물론 합에 의해 촬영한 씬이지만 마음이 좀 그렇긴 했다"고 말했다.

김희애와의 합에 대해서는 "나랑 되게 사이가 안 좋은 캐릭터이셔서 실제로도 거리를 유지하는데, 함께 신을 할 때는 엄청 챙겨주셨다"며 "한 신에서는 OK 사인이 났는데 내가 액션 동작을 더 하고 싶었다. 다시 하려면 김희애 선배님께서 또 힘이 드시는 신인데 어렵게 이야기 했더니 흔쾌히 좋다고 하셨다. 완전 프로시다"라고 이야기했다.

세 사람은 로맨스 명대사를 악역 톤으로 연기하며 소름 끼치는 연기력을 드러냈다.


안보현은 KBS 2TV 드라마 '태양의 후예' 출연 후에도 수입이 없어 아르바이트를 전전했음을 밝히며 "당시에 부산 내 친구들 사이에서는 내가 '송중기급'이었다. 하루는 술자리에서 영상통화를 하는데 내가 건설현장에서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으니까 분위기가 싸해졌다"며 안타까운 사연을 밝혔다.

이어 "현재는 감사하게도 수입이 조금씩 생기는 상태"라고 덧붙였다.

안보현은 박하나와 같은 소속사에 속해있다며 "내가 코찔찔이 시절부터 함께한 누나"라며 "우리 회사가 회식을 자주하는데, 박하나가 술 먹으면 귀여운 꼰대가 된다"고 폭로했다.

박하나는 "지금은 보현이가 나보다 훨씬 많은 출연료를 받지만, 아주 옛날에 보현이가 나랑 같은 출연료를 받는다는 이야기를 듣고 회식 자리에서 울면서 대표님께 주사를 피운 적이 있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안보현은 '부부의 세계'에서 악역을 연기했지만 어머니께서는 "집에서 항상 짓는 표정인데 사람들이 왜 무서워하는지 모르겠다"고 말씀하셨다고 밝혀 형님들의 경악을 자아냈다.

이학주는 뿅망치 게임을, 박하나는 엔딩 요정을, 안보현은 모자 벗기기 대결을 장점으로 내세워 큰 웃음을 이끌어내며 입학을 허가 받았다.

이학주는 학창시절 좋아하는 여자에게 잘 보이고 싶어서 god 윤계상이 겪었던 모서리 공포증을 앓고 있다고 거짓말한 사연을 고백했다. 이학주는 "거짓말을 하다 보니 실제로 모서리 공포증이 조금 생겼다"고 말했다.

박하나는 연기력이 늘 수 밖에 없었던 이유로 '정시 퇴근'을 원하는 감독님 덕분이었다며 "내가 분명히 발음을 씹혔는데도 '오케이'를 외치셨다. 연기가 늘 수 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am8191@xportsnews.com / 사진=JTBC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